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Perseid 운석(A Perseid Meteor) 목록

조회 : 1728 | 2005-12-23


지구 밖으로부터 지구로 날아 들어온 고체 행성물질의 총칭. 그 대부분은 화성과 목성 사이에 위치한 소행성대에서 유래한 것으로, 45.5억년 전의 원시태양계 내에서 형성된 소천체의 파편이다. 그러나 그 일부에는 혜성의 잔해로 생각되는 것이나 화성·달의 표면물질이 어떤 충격에 의해 흩어져 날아왔다고 생각되는 것도 섞여 있다. 운석의 크기는 몇 g에서 60t에 이르는 것까지 다양하다. 큰 운석이 지표에 충돌하면 운석구덩이(meteorite crater;운석공)가 형성된다. 미국 애리조나주의 사막에 있는 운석구덩이는 특히 유명하다. 이것은 지름 1295m, 깊이 174m의 구덩이로, 1만t급의 철질운석(iron meteorite;운철 또는 철운석이라고도 한다)이 초음속으로 충돌하여 형성되었다고 추정된다. 그러나 그 대부분은 증발하여 수㎏의 철질운석만이 구덩이 주변에서 회수되었을 뿐이다. 또한 이 운석구덩이 바닥에서 이미 인공적으로 합성되어 있었던 실리카라는 고압광물이 천연상태에서는 처음으로 발견되었다. 이것은 운석이 충돌할 때 발생한 충격파에 의해 지표의 석영입자가 코스석·스티쇼바이트라고 하는 고압광물로 전환된 것이다. 대영박물관이 발행하는 운석카탈로그에 의하면 1960년대까지 전세계에 2045개의 운석이 알려져 있었는데, 80년대에 일본 국립극지연구소가 남극에서 약 5000개의 운석을 회수하여 현재는 가장 많은 운석을 보유한 국가가 되었다.





운석에는 철질운석·석철운석(stony-iron meteorite)·석질운석(stony meteorite) 등 3종류가 있다. 철질운석은 철-니켈 합금이다. 석철운석에는 철-니켈합금과 규산염광물이 거의 같은 양으로 포함되어 있다. 석질운석은 주로 규산염광물로 되어 있다. 석질운석은 그 내부구조에 따라 다시 2가지로 분류된다. 즉 내부에 콘드룰이라고 하는 ㎜ 크기의 구형 규산염입자를 포함하는 콘드라이트(chondrite)와 포함하지 않는 에이콘드라이트(achondrite)로 구분된다. 에이콘드라이트는 지표의 화성암과 매우 비슷한 운석이다. 한편 콘드라이트를 특징짓는 콘드룰은 지구상의 암석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운석과 지구상의 암석 사이에서 볼 수 있는 큰 차이는 금속철의 유무에 있다. 지구상의 암석에는 금속철이 거의 포함되어 있지 않으나, 운석에는 금속철이 대부분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지구상의 암석과 비교하면 운석은 상당히 환원적인 환경에서 형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인류가 금속철의 유용성을 알게 된 것은 철질운석의 존재에 의한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 또 지구의 중심부가 금속철로 되어 있다는 인식도 철질운석의 존재에 근거한 바가 크다. 화학조성적으로는 철질운석·석철운석·에이콘드라이트·콘드라이트로 분류되는 운석을 그 성인의 측면에서 생각해 보면, 콘드라이트와 기타의 운석 등 두 그룹으로 구분할 수 있다. 콘드라이트의 화학조성은 태양대기의 조성과 매우 비슷한데, 태양은 태양계를 구성하는 물질의 99%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므로 콘드라이트는 태양계 전체를 대표하는 시원적(始原的)인 고체물질이라고 할 수 있다.





한편 철질운석·석철운석·에이콘드라이트의 화학조성은 태양대기의 조성과는 크게 다르며, 그 구조는 용융물이 고체화할 때에 생기는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따라서 콘드라이트를 시원운석, 그 밖의 운석군은 분화운석이라 한다. 분화운석그룹은 시원운석물질이 1번 녹아 분화하여 형성되었다. 그 모천체(母天體)는 지구와 비슷한 층구조를 가진 지름 수백㎞의 소천체였다. 철질운석은 이 소천체의 코어를, 석철운석은 코어·맨틀의 경계를, 에이콘드라이트는 맨틀과 외피를 점유하고 있었을 것이다. 시원운석과 분화운석을 구별하는 또 하나의 특징은 낙하빈도이다. 지구에 낙하하는 운석은 콘드라이트가 압도적으로 많고, 분화운석그룹의 낙하빈도는 모두 합쳐도 15%가 되지 않는다. 소행성대에는 콘드라이트적 소천체가 많이 존재하며 분화운석적 소천체의 수는 적다. 소행성대를 구성하는 소천체군은 이미 존재했던 대행성의 파편이 아니라 행성으로까지 성장할 수 없었던 미행성(微行星)의 집합체이다.





시원운석 콘드라이트의 생성연대는 45.5억 년인데, 후에 지구로 날아올 때까지 2차적으로 녹았던 흔적이 없다. 따라서 이 운석은 성운상태에 있었던 원시태양계 중에서 최초로 형성된 미행성의 파편이라고 할 수 있다. 콘드라이트에서는 철의 산화환원상태에 큰 차이를 볼 수 있으며, 또 그 안에는 고온광물과 저온광물이 공존한다. 원시태양계 성운의 온도분포 및 산화환원상태는 균일했던 것이 아니라 시시각각 변화했던 것이다. 콘드라이트 가운데에서도 휘발성 성분을 가장 많이 포함한 탄소질콘드라이트는 태양계의 로제타석으로서 특히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운석에 포함된 고온광물의 일부는 지구·달 및 기타의 운석과는 다른 동위원소 조성을 나타내는 것이 있다. 이 이상물질은 원시태양계 성운으로 유입된 초신성의 방출물일 가능성이 크다. 한편 그 저온광물에는 각종 아미노산을 비롯하여 여러 가지 유기화합물이 포함되어 있다. 즉 원시태양계 성운은 서로 다른 원자핵 합성의 역사를 가진 먼지의 혼합물이며, 생명의 선행물질인 유기화합물은 이미 이 성운 속에 준비되어 있었던 것이다.








위 사진은 1993년의 Perseid 유성입니다. 그 색깔은 대표하지만 디지탈로 높아졌다. 유성이 밤하늘을 통해 다른 빛의 색깔을 방출하고 줄로 된다. 녹색의 색깔의 기원은 현재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산소의 결과로 지구의 대기에서 발생할지도 모른다.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