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N63A의 구조(Structure in )N63A 목록

조회 : 613 | 2005-12-22


우리은하계의 바로 옆에 있는 은하. 대(大)마젤란운(적경 524.0, 적위 -69° 48′, 황새치별자리)과 소마젤란운(적경 051.0, 적위 -73°6′, 큰부리새별자리) 2개의 불규칙형 은하로 되어 있으며, 천구상 서로 23° 정도 떨어져 있다. 시지름은 각각 10.8°, 4.7°로 매우 크며, 육안으로는 엷고 작은 구름처럼 보여, 남십자성과 함께 남반구의 하늘을 대표하는 천체이다. 15세기경부터 남쪽으로 항해하는 뱃사람들이 그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처음으로 세계일주를 한 마젤란의 이름을 따 붙였다. 거리가 약 20만 광년으로 우리은하계에서 가장 가까운 은하이고, 밝은 별들은 하나하나로 분해해서 관측할 수 있으므로 천문학상 매우 중요한 천체이다. 1912년 H. 리비트는 마젤란운 중에 많은 세페우스형 변광성을 발견하여 그 변광주기와 광도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이것은 그 뒤 천체의 거리를 측정하는 강력한 수단이 되었다. 또 24년 국제천문연맹은 E.P. 허블이 22년에 분류하여 제안한 비은하성성운보다는 은하계 외 성운이라는 개념으로 마젤란운을 언급하게 되었다. 70년대가 되자 남반구에서도 거대한 망원경이 건설되어 마젤란운의 성단, HⅡ 영역, 암흑성운 등을 보다 자세히 관측할 수 있게 되었으며, 별이나 은하의 구조·진화·화학조직 등의 연구에 빼놓을 수 없는 천체가 되었다. 최근 마젤란운을 둘러싸고 있는 수소가스운이 발견되었는데, 이들이 천구 위를 거의 일주하듯이 분포해 있는 것으로 보아 마젤란운이 우리은하계와 충돌하지 않을까 하는 설이 유력해졌다.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