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과한 설탕 섭취, 뇌의 능력을 떨어뜨린다 목록

조회 : 2645 | 2015-05-06

기분이 안 좋을 때나 피곤할 때, 사탕을 먹으면 기분이 안정화됨을 느낄 때가 있다. 하지만 뭐든지 과하면 해로운 법. 설탕이 함유된 식품은 너무 많이 먹으면 살이 찌는 것뿐만 아니라 뇌 건강에도 해로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캠퍼스의 연구에 따르면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으면 더욱 강렬한 식욕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으면 뇌의 보상체계를 자극해 기분을 좋게 만드는 도파민이 분비된다. 뇌에서는 기분을 좋게 만들 목적으로 계속해서 단 음식을 찾는 것이다.

또한 미국 캘리포니아대 LA캠퍼스 연구에는 단 음식을 오랫동안 먹으면 뇌의 시냅스에 문제가 생겨 뇌 세포간의 전달 능력이 떨어져, 기억력과 학습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탕 섭취량이 늘어나면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혈당 조절에 문제가 생긴다. 이것은 뇌 세포의 기능에 영향을 줘 인지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것이다.

설탕을 섭취하면 기분이 안정화됨을 느끼는 이유가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한 설탕을 섭취할 경우에는 세로토닌이 과도하게 분비되면서 저장해둔 양을 넘어서면 오히려 우울해 질 수 있다. 괜히 기분이 오락가락하고 우울해지며,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미국 에모리대학교 의과대학 연구에 따르면, 자제력이 어려운 청소년기에는 과학 설탕의 섭취와 우울증 사이에 더욱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식습관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출처 : KISTI 과학향기

주제!
관련단원 보기
*초등5학년 2학기 우리의 몸
병원균 vs 우리몸
*초등5학년 2학기 우리의 몸
‘영화 아바타’와 3D 열풍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