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내 컴퓨터로 외계인을 찾는다!? 목록

조회 : 2215 | 2014-08-20

내 컴퓨터로 외계인을 찾는다!?

한밤중, 무서운 꿈에 깜짝 놀라 잠에서 깬 태연이 부모님 침대로 쏙 들어가 숨는다.
“아빠, 이번만은 정말 혼자 자기 싫어서 핑계 대는 게 아니에요. 진짜로 악몽을 꿨단 말이에요.”
“도대체 무슨 꿈인데!”

“꼽등이처럼 생긴 외계인 등이 쩍하고 갈라지더니, 연가시가 나와서 막 쫓아오는 거예요. 그래서 ‘옳거니~ 김연아로 변신해서 스케이트 날로 혼내주마’ 그러고 있는데, 갑자기 외계인 연가시가 쥐를 통째로 삼키고는 E.T로 변신해서 자꾸만 손가락을 내놓으라지 뭐에요. 내가 싫다고 그랬더니 ‘외계인을 웃기면 살려주지’ 라는 거 있죠? 간신히 저팔계 흉내 내서 외계인을 물리치고 깼어요. 으…, 정말 무서웠어요.”

“에고, 참 꿈도 버라이어티하게 꾼다. 온갖 외계인 영화에 김연아와 개그콘서트까지, 네 뇌에는 도대체 뭐가 들어있는 거냐?”

“아빠, 그런데 외계인은 정말 어떻게 생겼을까요? 아니, 존재하기는 할까요?

“글쎄다. 과학자들 사이에서도 ‘있을 것이다’, ‘없을 것이다’ 라는 의견이 분분하단다. 지구에 사는 생물들이 너무나도 희귀하고 특수한 상황에서 탄생된 ‘기적’같은 존재이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는 생겨날 수 없다는 과학자들도 있고, 지구와 조건이 비슷하다면 100% 존재할 것이라는 과학자들도 있지.

“비슷한 조건을 가진 행성이 있긴 있어요?”

“물론 있지. 중심별, 그러니까 태양 같은 항성에서 너무 멀지도, 너무 가깝지도 않아서 생명체가 살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골디락스’라고 부른단다. 그런데 얼마 전 지구로부터 약 20광년 떨어진 골디락스 존에서 ‘글리제 581g’라는 행성이 발견돼 과학기술계를 한바탕 떠들썩하게 한 적이 있단다. ‘글리제 581g’는 질량이 지구의 3~4배로 대기를 붙잡아 두기에 충분하고, 표면 중력도 지구와 비슷해서 인간이 걸어 다닐 수 있는 수준인데다, 바다나 호수가 있고 식물이 존재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지.

“허걱, 그럼 거기에 E.T가 살면서 자전거 바구니를 타고 다니는 거 아니에요?”

“그거야 알 수 없지만, 이번 연구결과를 내놓은 미국 국립과학재단은 이런 종류의 행성이 우주 전체 행성의 10~20%에 달해서 아마도 수백억 개는 될 거라고 추정하고 있단다.

“추정만 하면 어떻게 해요. 확실히 있다, 없다 얘기를 해줘야지. 안 그래요?”

“아, 답답하면 네가 찾아내든가! 아무튼 좀 더 정확한 방법으로 외계인을 찾는 연구가 없는 건 아냐. 생명체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행성의 대기 스펙트럼 즉 수증기나 생명의 부산물인 산소, 메탄, 질소화합물 등 다양한 가스가 얼마나 존재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면 생명의 존재여부를 정확히 알 수 있겠지. 실제로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기구(ESA)는 오는 2014년쯤에 초강력 우주망원경을 발사해서 이러한 대기 정보를 측정할 계획을 갖고 있단다.

“2014년이면 아직도 3년이나 남은 거잖아욧!!”

태연은 그때까지 못 참겠다는 표정으로 아빠, 엄마를 본다. 엄마도 기가 막히다.

“그럼 직접 찾아보렴. ‘외계 지적생명체 탐사계획(SETI@home)’에 참가하면 간접적으로나마 외계인을 찾는데 일조할 수 있단다. 이 프로젝트는 ‘만약 지구 밖 외계에 인간처럼 지능을 가진 생명체가 있다면 뭔가 우리에게 메시지를 보내지 않을까? 만약 그렇다면 그걸 잡아내자’는 생각에서 시작된 세계 최대 규모의 데스크톱 그리드 프로젝트야. 미국 우주과학연구소가 지상 최대의 우주망원경인 아레시보 망원경을 통해 외계의 전파를 받으면 이것을 전 세계 회원들의 유휴 컴퓨터 자원으로 분석하는 형태로 진행된단다.”

“아, 뭐가 그렇게 어려워요!!”

“쉽게 말해서, 우리가 쓰는 컴퓨터는 보통 전체 능력의 10% 정도밖에 사용하지 않거든. 남는 90%의 능력(컴퓨터를 쓰지 않을 때는 100%의 능력)을 인터넷을 이용해 한 곳으로 모아주는 거야. 아주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컴퓨터 자원을 제공하면 어지간한 슈퍼컴퓨터를 능가하는 능력을 만들 수가 있는데, 이것을 가지고 외계에서 온 정보들은 분석하는 거란다. 에휴~ 쉽게 말하는 것도 참말 힘들다!”

“와, 멋지다!!”
얼마 전부터는 우리나라 자체적으로도 비슷한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단다. ‘SETI Korea’라고 하는 건데, 연세대, 울산대, 탐라대에 설치돼 있는 21m 전파망원경 3대가 관측 데이터를 제공하면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유휴 컴퓨터 자원들을 모아서 분석하는 거지. 네가 회원으로 참여해서 외계인을 찾으면, 네 덕분에 외계인을 찾게 되는 거나 마찬가지란다.

“에이, 왜 그러실까. 물론 ‘SETI Korea’도 좋지만 전 이미 꿈에서 다양한 종류의 외계인들과 교신을 한 몸이라고요. 외계인이 손가락도 맞대자고 하지, 외계인을 배꼽잡고 웃게도 만들었지, 이미 외계인들한테는 캡짱 인기 지구인일 테니까 꿈에서 만나는 걸로도 충분해요. 아~ 졸리다. 이번 꿈에서는 엄마, 아빠한테도 외계인을 소개해 드릴게요. 그러려면 어쩔 수 없이 엄마 아빠 사이에서 자야겠네~ 룰룰루~~”

글 : 김희정 과학칼럼니스트
출처 : KISTI과학향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