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그가 나를 볼 수 없다면, 나도 그를 볼 수 없다- 목록

조회 : 1077 | 2013-08-21

그가 나를 볼 수 없다면, 나도 그를 볼 수 없다-

 

 

1897년 웰즈가 발표한 소설 투명인간(The Invisible Man) 은 다른 사람의 눈에 보이지 않는 인간이라는 매력적인 소재로 단숨에 사람들을 사로잡았고, 100여 년 동안 인기를 누려왔다. 이 매력적인 소재를 영화사 관계자들이 가만둘 리 없었기에, 이제 영화속 투명인간은 꽤나 고전적인 캐릭터가 되어 버렸다. 코트와 장갑, 모자를 쓴 채, 온몸에 붕대를 감고서야 스크린 앞에 등장할 수 있었던 초창기의 투명인간은 페인트처럼 진한 메이크업(영화 ‘투명인간의 사랑’)을 거쳐, 실제로 보이지 않으면서 그 존재감을 느끼게 하는 영화 ‘할로우맨’까지 진화를 거듭했다. 투명인간, 남들은 나를 볼 수 없지만 나는 남들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은 무척이나 매력적이다. 그러나, 많은 과학자들은 여기에도 상대적인 논리가 적용된다고 주장한다. 즉, 남들이 나를 볼 수 없으면 나 역시 남들을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의 눈, 즉 망막이라는 스크린 때문이다. 눈은 카메라와 매우 비슷한 구조를 갖고 있다. 즉, 홍채는 조리개, 수정체는 렌즈, 망막은 필름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우리 눈에 들어온 빛의 영상은 수정체를 통해 꺾여 눈의 내부로 들어가 망막에 초점이 맞춰지며 그 시각적 신호가 뇌에 전달되어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만약 망막이 투명하다면? 여기에는 아무런 상이 맺힐 수가 없을 것이 뻔하다. 영화를 상영하기 위해서는 영사기에서 나간 영상이 맺힐 수 있는 스크린이 필요하다. 만약 스크린이 지금처럼 일종의 막이 아니라 투명한 유리라면? 빛을 투과하는 성질이 있는 투명한 물체는 영상을 맺지 못하고 빛은 그냥 유리를 통과해 지나갈 뿐이다. 투명인간의 망막 역시 마찬가지다. 영화 할로우맨에서 보면 주인공 케인 박사(케빈 베이컨)는 투명인간이 된 소감을 이렇게 말한다.

 





“눈이 너무 부신데 눈을 감아도 소용이 없군. 눈꺼풀까지 투명해져서 말야.”

스스로 이렇게 얘기하고서는 모든 것을 다 보고 인식하는 것처럼 케인 박사는 잘도 돌아다닌다. 모든 것이 투명해졌다면, 눈꺼풀도 망막도 투명해졌을 것이고, 빛은 눈을 통해 그냥 지나갈 테니 눈이 부시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을지는 몰라도 구체적인 상을 볼 수는 없을 텐데 말이다.

 



아직까지 투명인간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만약 미래 어느 순간 투명인간이 가능한 시점이 온다면, 그것은 할로우맨의 케인 박사가 아니라 영화 ‘공각기동대’의 쿠사나기 소령이 될 것이다. 적을 쫓을 때, 쿠사나기 소령은 광학미채(Optical Camouflage, 光學迷彩) 라는 투명 외투를 사용하여 몸을 가린다. 이 광학미채는 외투 표면의 굴절률을 조작하여 외투에 빛을 굴절시켜 외부의 시각 이미지를 교란시키는 것이다. 아주 기초적인 형태의 투명 외투는 실험 중에 있으니 궁금하신 분은 확인해보시길.(사이트 참조)

다른 사람 눈에 보이지 않고 자신을 감출 수 있다는 것은 분명 흥미있는 소재이긴 하지만, 보이지 않는 것은 남들에게 지각되지 못하는 것이고, 타인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릴 수 없다는 것은 자칫 존재하지 않는 것과 동일하게 취급될 수 있다는 것을 사람들은 잊고 있는 듯 하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 상대가 나를 볼 수 없다면 나 역시 상대를 볼 수 없다는 투명인간의 역설은 많은 사람들이 어울려 부대끼며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야 하는 인간 본질에 대한 원초적 물음이 아닐까 한다.

 

(이은희/ 과학칼럼니스트)
출처 : KISTI과학향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