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액정 모니터는 네모에 딱딱하다고? 목록

조회 : 2341 | 2015-03-05

 

 모니터

 

국내 연구진이 압력, 구부림 등 기계적 변형에 강하며, 모든 방향에서 균일하게 색이 나타나는 특성을 가진 신개념 액정 제조 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

김윤호 한국화학연구원 책임연구원 팀은 김신현 KAIST 교수팀과 공동으로 미세유체소자 기술과 액정배향제어기술을 이용한 새로운 액정 제조 기술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액정은 화질이 선명하고 우수해 디스플레이 시장의 주력 제품이 됐다. 하지만 접거나 구부릴 수 없어 미래형 웨어러블 기기 등에 적용하기엔 어렵다는 단점 때문에 과학 및 산업계에선 그래핀 등 신개념 소재를 다방면으로 연구해오고 있다.

연구팀은 우선 액정을 자유롭게 변환할 수 있는 ‘콜레스테릭 액정’ 형태로 만들었다. 콜레스테릭 액정은 액체처럼 유동성이 있으면서도 고체의 특성을 동시에 갖는 물질로 제어가 가능해 액정 디스플레이의 핵심 재료로 폭넓게 연구되고 있다.

 

연구팀은 머리카락 굵기의 모세관으로 제작한 유체소자를 이용해 기름과 물, 액정의 이중구조를 만들고 자외선을 쏘여 캡슐을 만들었다. 가운데 액정을 물로 둘러싼 구조다. 이렇게 만들어진 캡슐은 액체처럼 유연하면서도 공기 중에서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했다.

이를 이용하면 TV는 물론 3D 프린터용 잉크로 만들어 어떤 형태의 디스플레이도 제작할 수 있다. 온도센서, 기능성 컬러 스마트 윈도우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윤호 박사는 “기존 액정 기술은 유연화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정면 외의 다른 방향에서는 이미지가 변형돼 보이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물처럼 흐르는 특성을 지닌 액정을 안정적이고 균일하게 구형으로 제조할 수 있어 다양한 산업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재료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27일자 표지 논문으로 게재됐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