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힘들어도 말은 OK? 목록

조회 : 2205 | 2015-02-26

 

 

 

5

 

 

 

 

힘든 세상에도 사람들은 긍정적인 단어를 많이 쓰는 것으로 밝혀졌다.

피터 도즈 미국 버몬트대 교수팀은 미국의 정보보안기관인 MITRE와 공동으로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세계 10개 언어권의 영화 자막, 트위터, 노래 가사, 웹 정보 등을 분석한 결과 긍정적인 단어를 많이 사용하는 현상을 발견했다고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9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한국어 영화 자막과 한국어 트위터 등을 포함한 10개 언어권의 24개 자료를 모은 빅데이터를 분석해 언어마다 가장 많이 쓰인 단어 1만 개를 골라냈다.

이 단어들을 각 언어를 사용하는 일반인 1896명에게 하나씩 보여주면서 각 단어에 대한 행복도 점수를 1~9점씩 매기게 했다. 한국어 사용자들은 ‘사랑’이라는 단어에 7.84점을 ‘자살’이라는 단어에 1.96점을 줬다. 중립 점수인 5점에 해당하는 단어로는 ‘그리고’ ‘책’ 등이 있었다.

 

분석 결과 10개 언어권의 행복도 점수 평균이 모두 5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들이 부정적인 단어보다 긍정적인 단어를 더 많이 쓴다는 뜻이다. 24개 자료 가운데 중국어 전자책에 쓰인 단어는 행복도 점수가 평균 5.21점으로 가장 낮았지만 중립 점수는 넘었다. 스페인어 웹 정보의 점수는 6.1점으로 행복도가 가장 높았다.

한국어도 중립 점수는 넘었지만 단어의 행복도 점수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어 영화 자막의 행복도 점수는 23위, 한국어 트위터는 20위에 그쳐 다른 언어에 비해 행복도 점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즈 교수는 “어떤 사건에 직면할 때 ‘어떻게든 되겠지’처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표현하려는 현상을 ‘폴리애나 현상’이라고 하는데 1969년 등장한 이 이론을 실제로 증명한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10개 언어의 24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정적인 단어(파란색)보다 긍정적인 단어(노란색)를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자료의 행복도 점수 평균(붉은 선)은 모두 중립 점수인 5점을 넘었다 - PNAS 제공
 
 
10개 언어의 24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정적인 단어(파란색)보다 긍정적인 단어(노란색)를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자료의 행복도 점수 평균(붉은 선)은 모두 중립 점수인 5점을 넘었다 - PNAS 제공

 

 

 

 

 

 

 

이재웅 기자 ilju2@donga.com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