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햄버거 한 입에 보노보는 눈물 목록

조회 : 1601 | 2014-07-16

o

 

 

 

 햄버거나 팝콘에 넣는 야자유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보노보 등 유인원의 서식지가 심각하게 파괴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리버풀 존 무어대 연구팀은 유인원의 보금자리인 열대 우림이 야자유를 만들기 위한 농장 개발로 파괴되고 있다는 연구를 ‘최신 생물학(Current Biology)’ 7월 10일자에 발표했다.

 

 야자유는 음식뿐 아니라 비누와 화장품 같은 제품에도 들어가 점점 많은 양이 쓰이고 있다. 연구팀은 동남아시아 지역의 열대 우림은 이미 야자유 농장으로 바뀌었으며, 이제 이 흐름이 아프리카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에서 야자유 농장 건설에 알맞은 지역 중 42%가 오랑우탄이나 침팬지 등 유인원의 서식지와 겹친다. 이 중 60%는 이미 개발이 완료됐다. 특히 보노보는 가봉, 콩고,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극심한 생존 위기에 처해 있다. 서식지 중 80%가 야자유 농장이 가능한 지역과 겹쳐있기 때문이다. 보노보는 침팬지와 더불어 사람과 가장 비슷한 유인원으로, 현재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다.

 

 연구팀을 이끈 세르게 위치 연구원은 “아프리카에서 유인원뿐 아니라 다른 야생 동물 역시 야자유 농장 개발로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며 “개발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긴급하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대중의 관심이 문제 해결의 열쇠”라며 “소비자들이 야자유를 사용하는 기업의 제품을 사지 않는 방식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과학동아 이한기 기자 dryhead@donga.com  

주제!
동물
관련단원 보기
*초등3학년 1학기 동물의 한살이
사람보다 유명한 침팬지
*초등3학년 2학기 동물의 생활
누에의 일생: 아낌없이 주는 누에
*초등3학년 2학기 동물의 생활
나 잡아 봐라~ - 곤충의 겹눈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