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쓰레기매립지 악취, 자동차 연료로 둔갑! 목록

조회 : 1881 | 2014-05-28

sd 

 

 

 매립지에서 나오는 가스는 질소가 많이 함유돼 있고 메탄 농도가 낮다. 이 때문에 선진국에서도 고순도 정제가 어려웠다. 국내 연구진이 이를 정제해 자동차 연료로 쓸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처음으로 개발했다.


김정훈 한국화학연구원 박사팀은 기체분리막과 흡착기술을 이용한 막분리 혼성 공정을 개발했다. 매립지 가스의 불순물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전체 가스에서 메탄을 88% 회수했고, 이를 통해 만든 가스의 메탄 순도를 95%로 정제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자동차 연료로 직접 쓸 수 있는 수준이다.


또 정제기술 중 핵심기술인 2단 재순환 분리막 공정을 축산폐수, 음식물쓰레기 등에 적용할 경우, 순도를 95% 이상으로 정제할 수 있는 메탄을 95% 이상 회수할 수 있다.


쓰레기 매립지, 음식물 쓰레기 등에서 발생해 지구온난화를 가속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메탄가스를 국내 기술만으로 감축뿐 아니라 도시
가스나 차량연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김재현 화학연 원장은 “정제 핵심기술인 분리막공정기술은 미국, 프랑스, 독일 등 기술선진국만 보유하고 있었다”며 “바이오가스 산업분야에서 기술자립을 이룬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주제!
에너지
관련단원 보기
*초등6학년 2학기 에너지
‘탄소 제로 도시’ 뜬다
*초등6학년 2학기 에너지
페트병으로 만든 크리스마스트리 : 플라스틱의 세계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