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주차걱정 사라진다… 무인 주차기술 국내서 개발 목록

조회 : 1854 | 2013-12-04

ETRI가 개발에 성공한 무인발렛주차 차량이 방향유도등을 켜며 자동으로 출차하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 ETRI가 개발에 성공한 무인발렛주차 차량이 방향유도등을 켜며 자동으로 출차하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사람이 타지 않은 자동차가 빈 주차 공간을 찾아 들어가는 자동 무인 주차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최정단 자동차인프라협력연구실장팀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무인 발렛파킹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운전자가 주차장 입구에 내려서 스마트폰으로 주차 명령을 내리면 자동차는 스스로 빈 공간을 찾아 주차를 하게 된다. 자동차 스스로 주차공간에서 빠져 나와 운전자가 내렸던 곳으로 돌아올 수도 있다.

 

  주차위치와 주변영상을 운전자의 스마트폰으로 전송해 주기 때문에 주차 편의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자동차가 시속 3㎞ 정도로 움직이며 주차공간을 찾기 때문에 주차장 내 접촉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운전자는 주차 명령만 내리고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빈 주차공간을 찾느라 고생할 필요도 없다.

 

  자동조향장치를 갖추고 있는 자동차라면 어떤 모델이라도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내장형 컴퓨터와 5개의 카메라, 10여 개의 초음파 센서를 장착해 개조할 수 있다. 개조된 자동차가 빈 주차공간을 알려주는 통신 기능을 갖춘 주차장에 들어서면 완전 자동 주차가 가능해 지는 것이다. 처음 방문하는 주차장은 스마트폰으로 주차장 지도를 내려받아 자동차에  전송해 줘야 한다.

 

  최정단 실장은 “현재는 센서 등 20여 개에 달하는 부품 값이 1000만 원 정도에 달하지만, 대량생산을 통해 부품가격을 5분의 1정도로 낮추면 5년 내에 상용화도 가능하다”며 “가까운 거리를 자동으로 오고 가는 무인 셔틀버스에도 적용할 수 있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아사이언스 대전=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