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희귀종 유전자 분석은 노화 연구의 지름길 목록

조회 : 1252 | 2013-11-06

박종화 테라젠이텍스 연구소장

▲ 박종화 테라젠이텍스 연구소장 

 

  “멸종위기 생물의 게놈을 분석하는 일은 생물체의 유전적 다양성을 확보하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합니다. 생물학적 정보를 다양하게 축적하면 인간의 질병을 이해하고 나아가 암과 노화를 정복하는 데도 큰 도움을 주기 때문이죠.”

 

  올해 9월 세계 최초로 호랑이 표준 게놈 지도를 완성해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연구결과를 발표한 박종화 테라젠이텍스 연구소장은 멸종 위기종에 대한 게놈 분석 연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그의 최종 목표인 인간의 암과 노화를 정복하기 위해서다.

 

  박 소장은 첨단 차세대 DNA 해독기와 바이오인포매틱스 기술을 활용한 10개월간의 분석 작업 끝에 완성한 호랑이 게놈 지도를 통해 고양잇과 동물이 대표적인 육식동물이라는 점을 유전적으로 밝혀냈다.

 

  그의 다음 목표는 고래. 박 소장은 “현재 해양과학기술원과 고래 게놈 분석을 진행 중”이라며 “논문 리뷰를 완료했으며 조만간 고래 게놈의 유전적 특징에 대해서도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랑이를 비롯해 고래 같은 멸종위기종의 게놈 분석은 생물학적으로 매우 중요하다. 특히 대형 포유류이면서 바다에 서식하는 고래는 이빨이 없으면서도 지느러미와 폐를 동시에 지닌 무척 ‘희한한’ 생물이라는 점에서 생리학적, 진화적으로 굉장히 중요하다.

 

  고래 게놈 분석이 끝나면 또 다른 멸종위기종인 독수리 게놈 분석을 추진할 예정이다. 멸종 위기종 유전체를 분석하는 일은 지구 생태계를 봤을 때 생물체의 유전적 다양성을 확보하는 일로 노화나 암은 이런 유전 정보의 다양성을 바탕으로 정복된다는 것이다.

 

  그는 “진화적으로 의미 있는 멸종위기종의 유전 정보를 인간의 형질과 비교 분석하면서 연관성을 찾을 수 있다”며 “방대한 데이터를 확보하면 다른 연구자들도 활용할 수 있어 관련 연구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소장의 개인적인 목표는 2022년까지 암을 치료하는 데 획기적인 기여를 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암 유발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조기 진단이 의과학계의 화두로 떠올랐다. 

 

  그는 “이번 호랑이 게놈 분석을 진행하면서 대형 동물에 대한 분석 기술을 축적했다”며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게놈 분석 상품화를 통해 유전체 분석이라는 생물학과 데이터 활용이라는 정보기술(IT)을 융합한 서비스 시장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사이언스 김민수 기자 minsa@donga.com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관련단원 보기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