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비커 속에서 꽃이 폈네! 목록

조회 : 1321 | 2013-06-12

.

 

  축제 때 과학 동아리에서 단골로 보여주는 ‘물유리 실험’. 물유리라고 부르는 규산나트륨 수용액에 금속염을 넣으면 규산염이 자라면서 물속에 산호마냥 예쁜 가지가 만들어진다. 최근 이 물유리 실험의 또 다른 응용법이 나왔다.

윔 눌드윈 하버드대 박사후연구원은 규산나트륨 수용액에 염화바륨을 넣어 온도와 산성도, 공기와의 노출 정도를 조절하면 마이크로미터(1㎛=100만 분의 1m) 단위 정도로 작은 구조물을 원하는 대로 만들 수 있다는 연구를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분자는 분자 사이에 작용하는 힘 때문에 특정 구조를 이루며 결정을 만든다. 이 때문에 정육면체나 육각기둥과 같은 각진 모양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생물 속에서 분자는 결정처럼 각이 지게 연결되지 않고도 단단하게 연결하는 경우가 많다. 조개껍질이나 산호가 대표적이다.

연구팀은 분자가 서로 결합해 큰 덩어리로 자랄 때 온도나 물의 산성도, 대기와의 노출 정도에 따라 분자가 서로 다르게 결합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다양한 조건에서 실험하고, 만들어진 구조를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했다. 그 결과, 외부 환경 조건에 따라 다양한 모양의 구조가 만들어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줄기처럼 얇게 만들 수도, 꽃잎처럼 넓게 만들 수도 있었다.

이번 연구는 ‘사이언스’ 5월 17일자에 다양한 모양의 구조물 사진과 함께 발표됐으며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주제!
환경 ,분자
관련단원 보기
*중1학년 2학기 물질의 상태변화
무지개 뜨는 마을 - CD 외
*초등6학년 1학기 생물과 환경
딸기를 먹는다는 것은 - 과일
*초등6학년 1학기 생물과 환경
지구를 지키는 지구의 날!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