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진짜 힉스입자 봤으니 이젠 암흑물질 봐야죠 목록

조회 : 882 | 2013-05-10

 

 “우리는 힉스 입자 ‘그림자’를 본 게 아닙니다. 진짜(real) 입자를 봤습니다.”

24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만난 롤프 호이어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소장은 힉스 입자를 정말 찾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한국과의 연구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고등과학원 초청으로 방한한 그는 이날 한국물리학회 봄 학술대회에서 기조강연을 하기도 했다.

3월 CERN은 우주를 이루는 기본 입자가 질량을 갖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힉스 입자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힉스 같은 입자를 관측했다(observe)”고 발표한 바 있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호이어 소장은 “지난해 7월이라면 그림자를 봤다고 표현해도 되겠지만 지금은 입자의 성질까지 충분히 조사된 만큼, 힉스 입자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힉스 입자는 1964년 피터 힉스 영국 에든버러대 교수 등 6명의 이론물리학자가 예측한 것으로, 현재 물리학자들이 생각하는 가장 완성도 높은 물리학 이론인 ‘표준모형’에서 발견하지 못한 마지막 입자다.

호이어 소장은 “이번 발견으로 물리학이 완성됐다기보다는 시작된 것”이라며 “우리가 발견한 힉스가 유일한 힉스일지, 여러 힉스 중 하나일지는 앞으로 밝혀 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가 볼 수 있는 우주의 물질과 힘은 일부에 불과하다. 우주의 비밀을 쥐고 있는 미발견 입자가 많다는 이론도 있는데, 이들은 훨씬 더 큰 에너지를 이용해야만 관찰할 수 있다. 그중에는 우주 전체 물질의 5배에 달하면서도 전혀 관측되지 않고 있는 ‘암흑물질’도 있다.

호이어 소장은 “힉스의 성질을 밝히는 과정을 통해 암흑물질에 대해 더 잘 알게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CERN은 앞으로 20년 동안 실험 장비 성능을 높이는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다.

그는 “예산 일부를 분담해 준회원국 지위를 얻으면 기계, 전자, 진공기술 등 CERN 내부의 대규모 장비 유치 경쟁에 참여할 수 있다”며 한국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우리나라는 현재 ‘한-CERN 협력사업’에 따라 CERN에 부담금 대신 연구원을 파견하고 있다. 호이어 소장은 “CERN 내부 인력은 2400명 정도로 물리학자는 10~15% 차지하고, 나머지는 엔지니어와 기술자”라며 “준회원국이 되면 기술 운영에 CERN과 한국 서로에 도움이 될 내용이 훨씬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3년 4월 25일 출고 기사) 

 

윤신영 기자 ashilla@donga.com 

 

 

주제!
물질 ,우주
관련단원 보기
*초등3학년 1학기 물질의 성질
소금의 품격 - 굵은 소금, 꽃소금, 맛소금
*초등3학년 1학기 물질의 성질
사과도넛
*초등5학년 1학기 태양계와 별
행운의 별 자리 – 물병자리 (가을철 별자리)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