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딱딱해진 혈관, 이것만 있으면 부드러워진다 목록

조회 : 1374 | 2013-04-17

 

.

김효수 조현재 교수와 조현주 교수(왼쪽부터)
 
  국내 연구진이 혈관에 칼슘이 쌓여 석회처럼 딱딱해지는 원인을 처음 밝혀냈다. 이와 함께 딱딱해진 혈관을 부드럽게 만드는 특정 단백질도 발견해 동맥경화 치료 가능성을 높였다.

서울대병원 김효수 조현재 교수와 조현주 박사 연구팀은 혈관 석회화를 일으키는 세포와 석회화를 치료하는 특정 단백질을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혈관에 칼슘이 쌓이는 것을 촉진하거나 억제하는 세포는 ‘혈관 석회화 전구세포’에서 갈라져 나온다. 연구팀은 생쥐의 대동맥에서 전구세포를 분리한 뒤, 칼슘을 분해하는 파골세포로 자라는 전구세포만을 골라냈다.

여기에 당뇨병 치료제로 쓰이는 약물을 이용해서 ‘PPARγ’라는 단백질이 많이 만들어지게 만들었더니, 전구세포에서 파골세포로 자라는 비율이 3.5배나 늘어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혈관 석회화 전구세포는 칼슘이 쌓이게 하는 세포나 분해하는 세포 모두로 분화할 수 있는데, 특정 약물을 처리하면 칼슘을 분해하는 쪽으로 이끌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실제로 생쥐에게 해당 약물과 함께 파골세포로 분화되는 전구세포를 주사했더니 혈관에서 석회화된 부위가 약물을 넣지 않은 쥐의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가 특정 약물로 혈관 석회화를 막고, 이미 딱딱해진 혈관도 부드럽게 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학 분야의 권위지 ‘플로스 바이올로지’ 9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이재웅 기자 ilju2@donga.com
주제!
관련단원 보기
*초등5학년 2학기 우리의 몸
‘영화 아바타’와 3D 열풍
*초등5학년 2학기 우리의 몸
병원균 vs 우리몸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