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만약 제2의 후쿠시마 사고 터진다면 목록

조회 : 722 | 2013-03-18

.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성 물질의 이동 경로를 예측한 지도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사고 발생 당일, 5일 후, 10일 후, 15일 후, 20일 후, 23일 후의 방사성 물질 이동 경로를 표시했다. 보라색이나 검은색에 가까울수록 방사성 물질 농도가 높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일본이나 중국 등 이웃 나라에서 원자력 관련 사고가 발생할 경우 방사성 물질이 어떻게 퍼지고, 얼마나 많은 피해를 줄지 미리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중국, 일본, 대만, 북한 등 주변 지역에서 원자력 사고가 발생할 경우 각종 영향을 예측할 수 있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2002년부터 1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개발한 이 시스템은 ‘대기방사선 피폭해석 평가시스템(LADAS)’과 ‘해양방사선 평가시스템(LORAS)’이다.

기존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운용한 방사선 방재대책 기술지원 시스템은 국내 원전에만 적용할 수 있어 해외 원전 사고에 대한 영향평가는 외국에 의존했다. 그러나 외국 자료의 방사선량 최소 계산 범위는 남한 면적의 12분의 1에 달해 정확성이 떨어졌다. 이번에 개발한 두 시스템은 공간 표현 정확성이 해외 자료보다 50배 이상 높였고, 사고 상황 전개에 따른 시간별 변동도 즉각 반영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우리나라 기상청에서 제공한 기상자료와 미국 해양대기국(NOAA)에서 받은 해류자료를 통해 방사성 물질의 이동 경로와 확산 정도를 예측한다. 또 예측한 정보를 바탕으로 사람이나 환경이 받는 방사선량도 계산할 수 있다. 특히 해양방사선 평가시스템은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바다에 유입된 방사성 물질이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데 시범적으로 사용한 바 있다. 이 결과는 국제연합(UN) 산하 방사선영향과학위원회(UNSCEAR)에 채택됐고, 올해 10월 UN정기총회에서 발표될 후쿠시마 사고 조사 최종 보고서의 근거 자료로 이용될 예정이다.

김인규 원자력연 원자력환경안전연구부장은 “이 시스템은 우리나라 주변에서 일어난 원자력 사고의 영향을 예측해 출입금지 구역이나 음식물 섭취 금지구역 등을 설정하는 대응책 마련에 활용될 것”이라며 “향후 방사성 물질이 전지구적 대기와 해양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시스템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태진 기자 tmt1984@donga.com
주제!
물질
관련단원 보기
*초등3학년 1학기 물질의 성질
물질 바로 알기 - 카페인
*초등3학년 1학기 물질의 성질
소금의 품격 - 굵은 소금, 꽃소금, 맛소금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