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휴대전화는 알고 있다, 당신이 피폭됐는지 목록

조회 : 676 | 2012-10-17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같은 ‘핵 물질 누출’사고가 일어났을 때,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방사선 노출 정도를 손쉽게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방호안전부 김장렬 책임연구원 팀은 휴대전화, 노트북컴퓨터 등 전자기기 부품을 검사하는 것만으로도 방사성 물질 피폭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전자제품에 반드시 들어가는 저항회로나 반도체 물질이 방사선에 노출되면 성질이 미세하게 변한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누구나 하나 정도 갖고 있는 휴대전화나 USB메모리, 손목시계 등 어떤 휴대용 전자기기나 상관없이 부품을 검사하면 방사선 피폭 여부와 누적된 방사선량을 측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사고 당시 방사선량 측정장비를 가지고 다니지 않는 일반인은 피폭 정도를 예측만 할 뿐, 정확히 조사하기가 어려웠다. 피를 뽑아 검사하는 ‘염색체 변이 해석법’이란 기술도 있기는 하지만, 결과를 내는데 2~3일이 걸리고 오차가 커 신뢰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쓰면 수 시간 내에 피폭 정도를 조사할 수 있고, 컴퓨터단층촬영(CT) 2회 정도인 10밀리시버트(mSv)의 피폭상황까지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

김장렬 연구원은 “ 원전 사고시 인근 주민들의 건강상태 확인, 보상 정도 등의 판단 근거로 쓸 수 있어서 대책 마련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원전 주변 주민들의 평상시 건강관리에도 쓸 수 있을 것”이라며 “관련업체에 기술 이전도 마친 상태다”라고 말했다.

전승민 기자 enhanced@donga.com
주제!
회로
관련단원 보기
*초등5학년 2학기 전기회로
반짝이는 꼬마전구에 숨은 과학!
*초등5학년 2학기 전기회로
전자레인지, 마이크로파의 손맛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