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짹짹’ 새만 노래한다고? 아니 생쥐도 노래한다~ 목록

조회 : 642 | 2012-10-17

우둔한 고양이 ‘톰’과 꾀 많은 생쥐 ‘제리’가 등장하는 만화 ‘톰과 제리’. 제리는 매번 자신을 괴롭히는 톰을 골탕 먹인 뒤 기쁨에 겨워 노래를 흥얼거린다. 새도 아니고 생쥐가 노래한다는 것은 만화나 되니까 가능한 상상이다.

그런데 최근 미국 듀크대 연구진이 제리처럼 생쥐들도 실제로 노래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 BBC가 11일 보도해 주목받고 있다.

지금까지 생쥐의 ‘가창력’에 대해서 밝혀진 사실은 짝짓기 상대를 유혹하기 위해 소리를 내는 정도였다. 이때 생쥐는 상대방에게 50~100KHz 대역의 초음파를 보내 마치 휘파람을 불듯 구애를 한다.

포유류 중에서 노래를 한다고 알려진 종은 인간을 포함해 앵무새, 돌고래, 박쥐, 바다사자, 바다표범, 코끼리 등 극히 일부다. 이들은 음의 높낮이(음정)를 조절해 소리를 낼 수 있어 소위 ‘노래를 한다’고 간주된다.

에리히 자비스 듀크대 교수가 수컷 생쥐 2마리를 함께 두고 8주 동안 관찰한 결과 생쥐들이 서로 서서히 음 높이를 조절해 맞춰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자비스 교수는 “비록 생쥐가 새나 사람처럼 노래를 부르는 것은 아니지만 생쥐들이 음정을 학습할 수 있는 뇌 회로와 행동학적 속성을 모두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이번 연구로 생쥐가 소리를 내는 과정을 새롭게 이해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독일 괴팅겐영장류연구소의 커트 하머슈미트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생쥐들이 음 높이를 맞출 수 있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자비스 교수는 “생쥐 12쌍을 실험에 사용한 만큼 이번 연구결과는 통계학적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반박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공공도서관학회지 ‘플로스원’ 11일자에 실렸다.

이현경 기자 uneasy75@donga.com
주제!
생물
관련단원 보기
*초등5학년 2학기 작은 생물의 세계
나 잡아 봐라~ - 곤충의 겹눈
*초등5학년 2학기 작은 생물의 세계
황태찜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