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뇌질환 기초연구하며 로봇 뇌공학 연구로 확장하겠다. 목록

조회 : 1172 | 2012-10-08

.

 

1990년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정신건강연구소를 중심으로 10년간 뇌를 집중적으로 연구한다는 내용의 ‘뇌 연구 10년’ 계획을 발표했다. 이듬해 유럽은 즉각 ‘유럽 뇌 연구 10년’ 계획을 발표했고, 이에 자극받아 일본은 1997년 이화학연구소(RIKEN) 산하에 ‘뇌과학연구소’를, 중국은 1999년 ‘신경과학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추격에 나섰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6월에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산하에 ‘한국뇌연구원’ 설립을 결정했다. 올해 7월 서유헌 서울대 의대 교수(64·사진)가 초대 원장에 선임됐고, 지난달 24일 대구 중구 포정동 청사에서 임시 본부 현판식을 열면서 선진국 따라잡기에 나섰다. 뇌 연구를 전담하는 첫 국책연구기관인 뇌연구원 건물은 201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 의대 연구실에서 서 원장을 만났다.

사실 서 원장은 서울대 의대 재학 시절 의대생들이 가장 어려워한다는 신경해부학에서 최고 점수를 받을 정도로 뇌에 관심이 많았다. 1976년 국방과학연구소 군의관 시절에는 신경가스가 살포됐을 때의 대처법을 알아내기 위해 뇌의 반응을 연구하기도 했다. 그는 1980년 일본 쇼와대에서 잉어의 뇌로 도파민, 세로토닌 등 신경전달 물질을 관장하는 효소 연구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뇌 연구에 착수해 이후 치매 연구에 집중했다. 2002년에는 뇌 속의 ‘C단(端) 단백질’이란 독성 물질이 치매를 일으킨다는 내용의 학설을 총정리해 발표하면서 세계적인 뇌과학자로 주목받았다.

서 원장은 “뇌 연구 분야에서는 우리나라가 후발 주자인 만큼 우선 뇌질환의 기초연구를 수행하면서 차츰 인간을 닮은 로봇이나 신경컴퓨터 등 뇌공학 연구까지 확장할 계획”이라면서 “내년에는 연구단장급 인력을 2∼5명 뽑아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대구가 첨단의료복합단지로 지정된 만큼 연구원에서 후보물질을 만들고 첨복단지에서 치료제를 개발하는 등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NIH처럼 내부연구단과 외부연구단을 두는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2030년 500명 규모의 연구원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이현경 기자 uneasy75@donga.com

주제!
관련단원 보기
*초등5학년 2학기 우리의 몸
머리카락 확대 - 흰머리, 곱슬머리, 파마머리
*초등5학년 2학기 우리의 몸
병원균 vs 우리몸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