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당신의 애완견이 꼬리를 따라 빙빙돈다면… 목록

조회 : 1614 | 2012-08-27

세상에 태어난지 얼마 안 된 강아지는 주변 사물에 대해 왕성하게 호기심을 보이며 닥치는 대로 물어 뜯거나 발톱으로 긁는다.

자기 꼬리도 예외가 아니다. 꼬리를 따라 제자리를 뱅뱅 맴도는 모습을 보이다가 자신의 신체의 일부란 것을 뒤늦게 깨닫고 흥미를 잃는다.

그러나 꼬리를 따라 맴도는 모습을 습관처럼 자주 보인다면 주인들은 개를 걱정해야 할 것 같다. 단순히 호기심을 갖거나 재밌어서 행동하는 것이 아니라 스트레스 때문이라는 연구가 나왔기 때문이다.

핀란드 헬싱키대 카트리나 티라 박사팀은 개가 자신의 꼬리를 무는 행동이 강박장애의 일종이라는 연구를 미국공공도서관학회지 ‘플로스원(PloS ONE)’ 7월 26일자에 발표했다.

개가 제자리에서 도는 행동은 여러 가지 원인으로 설명하고 있다. 가임기에 들어선 암컷들은 생식기를 깨끗이 하기 위해서나 어린 새끼들이 꼬리에 호기심을 보일 때 이런 행동이 나타난다.

유전적인 문제라고 설명하기도 한다. 미국 터프츠대 니콜라스 도드만 박사는 2010년에 CDH2 유전자에 이상이 생기면 꼬리를 무는 행동을 반복한다는 연구를 발표하기도 했다.

연구팀은 개 368마리가 보이는 행동과 주변 환경에 대해 조사하면서 추가로 181마리의 유전자 정보를 조사해 꼬리를 무는 행동과 주변 환경, 그리고 유전자와의 관계를 밝혔다.

연구 결과 유전자의 영향보다는 어린 시절 불안한 환경에서 스트레스를 받은 개가 꼬리를 무는 행동을 반복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사람이 특정 상황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다리를 떠는 등 의미없는 행동을 반복하는 것처럼 개도 불안함을 해소하기 위해 꼬리를 쫓는다는 설명이다.

연구팀은 “꼬리를 무는 행동을 보이는 개들은 보통 개에 비해 성격이 소심하며, 사람을 무는 등 공격적인 행동을 잘 하지 않는다”며 “영양분이 풍부하고 맛있는 먹이나 안락한 잠자리 등으로 편안하게 해주자 꼬리를 쫓는 행동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주제!
동물
관련단원 보기
*초등3학년 1학기 동물의 한살이
사람보다 유명한 침팬지
*초등3학년 1학기 동물의 한살이
나 잡아 봐라~ - 곤충의 겹눈
*초등3학년 1학기 동물의 한살이
닮은 듯 다른 식물 구별하기: 진달래, 철쭉, 그리고 산철쭉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