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영화 속 ‘투명망토’ 현실로… 파동을 잡아라 목록

조회 : 2064 | 2012-05-04

.

영화 ‘해리포터‘ 속에 등장한 투명망토
 
마법사 해리 포터의 머리가 공중에 둥둥 떠다닌다. 몸은 투명망토 속으로 숨었기 때문이다. 영화 ‘해리 포터’의 유명한 이 장면은 지금까지 상상으로만 가능하다고 여겨졌다. 그런데 최근 과학자들은 투명망토를 실제로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하나둘씩 선보이고 있다.

가장 유명한 것은 투명망토의 재료로 꼽히는 ‘메타물질’이다. 메타물질은 자연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인공 소재인데, 빛을 반사하거나 투과시키지 않는다. 대신 빛이 이 물질 주위를 돌아가게 만들어 우리 눈에는 메타물질과 그 안의 물체가 보이지 않는다.

메타물질 외에도 투명망토를 만드는 데 필요한 전자기파 연구가 꾸준히 진행 중이다. 김윤영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이 연구하고 있는 ‘파동 테일러링’도 그 중 하나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음파나 진동, 탄성파를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어 ‘진동이 거의 없는 자동차’나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투명잠수함 등을 만들 수 있다. 또 신개념 초음파 진단 의료장비나 첨단의료장비나 원자력 발전소 안전성 검사 장치도 개발할 수 있다.

.
파동테일러링 기술을 이용해 일반적인 방향과 반대로 꺾이는 ‘탄성파 굴절 장치‘를 구성할 수 있다. 이를 실제 실험으로 구현한 오른쪽 그림에는‘-’값의 각도를 갖는 음의 굴절 현상을 가시적으로 표현했다.
 
 
김윤영 교수는 13일 오후 6시 30분부터 서울 정독도서관(종로구 북촌길)에서 ‘물질을 반복해서 쌓아 소리를 잡다’라는 주제로 파동 테일러링에 대한 강연을 진행한다. 김 교수는 음파나 진동, 탄성파를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는 기술과 이를 통해 우리 삶이 어떻게 바뀔 수 있는지 소개할 계획이다. 또 투명망토나 투명잠수함의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서울 잠일초등학교 홍현진 교사가 ‘착시’라는 제목으로 도입 강연을 진행한다.

한국연구재단은 ‘금요일에 과학터치’ 강연을 1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부산 △대전 △광주 △대구 등 5대 도시에서 연다.

‘금요일에 과학터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ciencetouch.net)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금과터’(@sciencetouch)를 폴로(follow)하면 매주 최신 강연소식을 받아볼 수 있다.

박태진 기자 tmt1984@donga.com
주제!
,파동
관련단원 보기
*초4학년 2학기 거울과 그림자
따뜻한 공기가 빛을 반사해 만든 신기루, 땅거울 현상
*중2학년 1학기 빛과 파동
레이저는 정말 죽음의 광선일까?
*초등6학년 1학기 렌즈의 이용
우유로 만든 붉은 노을
*중2학년 1학기 빛과 파동
반짝반짝 야광봉 만들기
*중1학년 2학기 빛과 파동
전자레인지, 마이크로파의 손맛
*초등6학년 1학기 렌즈의 이용
2015년은 UN이 선포한 세계 빛의 해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