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소나무는 꽃이 피는 식물? 목록

조회 : 19059 | 2014-12-02

가을이 가며 우리 곁에 겨울이 서서히 다가오고 있습니다. 거리를 걸을 때 가로수에 아직 잎을 달고 있어 마지막 잎새는 언제 떨어질까 궁금해집니다. 낙엽이 다 떨어진 나무 사이로 아직도 푸른 나무가 눈에 보입니다. 바로 소나무입니다. 봄, 여름 동안 다른 나무의 화려한 녹색에 가려 있던 소나무가 겨울을 맞아 그 진가를 발휘합니다. 예로부터 지조와 절개의 상징으로 우리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소나무에 대해 알아볼까요.

 

※ 관련단원

식물의 한살이(초등학교 4학년 1학기)

식물의 세계(초등학교 4학년 2학기)

식물의 구조와 기능(초등학교 5학년 1학기)

생태계와 환경(초등학교 6학년 1학기)

생물의 구성과 다양성(중학교 1학년)

 

알아보기

- 소나무의 분류학적 위치: 관다발식물-종자식물

- 겉씨식물의 특징: 최초의 종자식물, 꽃이 없는 식물

- 소나무의 생김새와 특징

- 우리 문화 속 소나무

- 소나무 천연기념물 만나기

 

더 알아보기 

공원이나 길가에서 만나는 겉씨식물의 종류와 생김새를 알아봅시다.

 

소나무의 분류학적 위치: 관다발식물-종자식물

  예전에는 식물이란 용어를 단순한 생물에도 사용하였지만 오늘날 식물학자들은 식물을 선태류, 양치식물류, 겉씨식물, 속씨식물 등으로 제한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화석의 증거를 보면 육지에 식물이 출현한 것은 약 4억년 전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수중 생활을 하던 식물이 육상으로 올라오며 건조한 환경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큐티클층을 형성하고, 단단한 껍질로 종자를 싸며, 관다발 등을 발달시키는 등, 복잡하고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였습니다. 그 중 선태류는 관다발이 없는 채 육지 생활에 적응한 반면, 양치식물류는 물을 이동하는 물관과 양분을 이동하는 체관 등을 포함한 관다발을 발달시켜 형태적 진화 혁명을 이루었습니다. 그러나 생식은 포자를 번식하기에 수분 스트레스 등의 불안정한 육지 생활의 적응 형태였습니다.

그 이후 3억 5000만년 전, 데본기 후기에 종자를 단단한 껍질에 싸서 건조한 환경을 이길 수 있는 종자식물이 출현하였습니다. 종자는 포자와 달리 껍질로 싸여 보호되며, 배를 위한 양분(배젖)을 가지고 있어 적당한 발아 조건이 될 때까지 오랜 기간 동안 휴면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 종자의 출현은 식물계의 가장 큰 발전 중 하나로 종자식물이 오늘날 지구상에서 우점 식물이 된 원동력입니다.

 

처음 데본기에 나타난 종자식물의 생김새는 양치식물과 비슷하여 양치식물류로 분류되었지만 종자 화석 발견으로 겉씨식물로 재분류되었습니다. 겉씨식물(Gymnosperm)이란 이름은 그리스어 두 단어에서 유래된 것입니다. gymnos는 ‘나체의’라는 뜻이며, sperma는 ‘종자’라는 뜻으로 종자가 겉에 노출된 특성을 이름에 나타낸 것입니다. 소나무를 비롯한 은행나무, 측백나무, 편백나무, 소철 등이 밑씨가 겉에 드러나 있는 겉씨식물의 종류입니다. 반면, 밑씨가 씨방에 싸인 식물을 속씨식물(Angiosperm), 즉 꽃식물(Flowering plant)이라 합니다(그림 1).

그럼, 겉씨식물의 특징을 속씨식물과 비교하여 알아볼까요.

식물분류체계

 그림 1. 식물의 특징에 따른 분류 체계.

   

 

 

겉씨식물의 특징: 최초의 종자식물, 꽃이 없는 식물 

겉씨식물을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는 꽃과 열매를 먼저 이해해야 합니다.

겉씨식물은 속씨식물처럼 암생식세포가 밑씨 속에 있으나 꽃식물인 속씨식물과는 달리 꽃의 부분인 씨방 속에 싸여 있지 않습니다. 한편 열매는 꽃의 씨방이 성숙하여 발달하며, 종자는 씨방 속 밑씨가 발달하여 형성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겉씨식물은 씨방이 없어 진짜 열매를 만들지 못하며, 종자가 겉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 결과, 과거 과학자들은 겉씨식물을 ‘naked seed(겉에 노출된 종자)’라고 불렀습니다. 소나무의 솔방울은 열매처럼 보이지만 그것은 열매가 아닌 잎이 변한 포가 종자를 싸고 있는 것입니다(그림 2, 3).

겉씨식물

그림 2. 겉씨식물의 밑씨와 종자(Stern's. 식물학. 라이프사이너스.)

 

속씨식물

그림 3. 속씨식물의 밑씨와 종자

 

결론적으로 겉씨식물은 종자를 만들어 번식을 하지만 종자의 진화적 형태인 꽃을 만들지는 못하므로 꽃식물이 아닙니다. 겉씨식물의 특징을 정리하면 관다발이 있으며, 종자를 만들지만 꽃이 없는 식물입니다.

속씨식물과 겉씨식물의 특징을 비교하면 다음과 같습니다(표 1)

 

표 1. 겉씨식물과 속씨식물의 특징 비교

 

겉씨식물

속씨식물

번식 방법

종자

종자

밑씨

밑씨가 겉에 노출됨

씨방 속에 위치함

수정 후

종자는 겉에 노출됨

종자가 열매 속에 위치함

수정 과정

단순함

중복 수정

×

 

우리는 지금까지 소나무의 암꽃, 수꽃으로 속씨식물의 꽃과 구분없이 불렀지만, 앞으로는 소나무의 암구과(female cone), 수구과(male cone) 등으로 속씨식물의 꽃과 구분하여 불러주어야 하겠지요. 현재 교육과정의 과학 교과서에는 아직도 겉씨식물이 꽃식물인 것처럼 표기된 교과서와 겉씨식물이 꽃식물이 아닌 것을 명확히 표기한 교과서가 혼재된 상태입니다(그림 4). 앞으로 교과서에서 통일된 정확한 겉씨식물의 특징을 볼 수 있겠지요.

교과서1

 

교과서2

 

그림 4. 교과서 속 겉씨식물 내용

(위: A출판사 고등학교 생물Ⅱ 교과서, 아래: B출판사, 중학교 1학년 과학 교과서)

 

겉씨식물은 종자식물 중에서 가장 초기에 나타난 원시적인 식물로 고생대 석탄기에 나타나 중생대 쥐라기까지 번성하였습니다. 그러나 중생대에 이르러 겉씨식물에서 갈라져 나온 속씨식물에 의해 점차 쇠퇴하여 오늘날에는 전 세계에 약 62속 670종이 남아 있으며, 은행나무류, 소철류, 소나무류와 우리나라에 없는 웰니치아 등의 마황류를 포함한 네 종류가 속합니다. 우리나라에는 6과 19속의 50여 종의 겉씨식물이 살고 있습니다(사진 1).

 

그럼, 겉씨식물의 대표적 식물인 소나무의 생김새와 특징에 대해 알아볼까요.

 

 소철

 은행나무

웰니치아

소철(소철류)

은행나무(은행나무류)

웰니치아(마황류)

사진 1. 겉씨식물의 종류

 

 

 

소나무류의 생김새와 특징 

소나무는 줄기는 높이 35m, 지름 1.8m 정도이며 수피는 붉은빛을 띤 갈색을 띄지만 밑부분은 검은 갈색입니다. 잎은 바늘 모양의 잎이 2개씩 뭉쳐나며, 2년이 지나면 밑부분의 바늘잎이 떨어집니다. 바늘잎은 길이 8∼9cm, 폭 1.5mm입니다.

소나무는 5월에 암,수구과가 달리는데, 수구과는 노란색으로 새 가지의 밑부분에 달리며. 다원 모양으로 길이 1cm입니다. 암구과는 자주색으로 새 가지의 끝에 달리며, 달걀 모양으로 길이 6mm입니다. 종자의 집합체인 솔방울은 달걀 모양으로 길이 4.5cm, 지름 3cm이며, 솔방울 조각은 70∼100개로 이듬해 9∼10월에 노란빛을 띤 갈색으로 영급니다.

종자는 검은 갈색의 타원 모양으로 길이 5∼6mm, 폭 3mm이며, 날개는 연한 갈색 바탕에 검은 갈색 줄이 있습니다(그림 4, 사진 2).

소나무가 추운 겨울을 이길 수 있는 비결은 바늘잎 모양으로 표면적을 줄여 열의 발산을 막고, 소나무에서 나오는 진액이 추위를 방지하기 때문입니다.

 

소나무 종자형성

그림 5. 소나무의 종자 형성 과정

  

 

소나무잎

수구과

솔방울

소나무 잎:

바늘잎 2장이 뭉쳐난다.

수구과: 새가지의 밑부분에 노란색 구과가 달린다.

수정 후 이듬해 가을에 종자가 영근다.

사진 2. 소나무의 생김새

 

바늘잎을 가진 소나무류에는 리기다소나무, 잣나무 등이 있는데, 그 식물을 쉽게 구별하는 방법은 바늘잎의 개수입니다. 잣나무의 비늘잎은 5개가 뭉쳐나는 반면, 리기다소나무는 3-4개가 뭉쳐나므로 쉽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또한 늘푸른 나무로 알기 쉬운 소나무류 중에는 잎이 낙엽성인 식물도 있습니다. 일본잎갈나무는 가을이면 바늘잎이 낙엽이 되어 산길을 폭신하게 만들어 줍니다. 이 식물은 일본이 고향이며, 잎을 간다하여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일본잎갈나무는 일제시대에 들어온 후, 생장 속도가 빠르고 곧게 자라는 특징 등으로 1970년대 산림 녹화 사업에 많이 식재한 식물입니다(사진 3, 4).

한편 바닷가에 사는 소나무류인 해송(곰솔)은 바늘잎이 2장씩 뭉쳐나지만 잎이 소나무보다 억세며, 겉껍질이 흑갈색이어서 소나무와 구분됩니다. 한편, 잘 알려진 품종 중에는 나무줄기가 곧추 자라는 금강소나무, 가지가 밑으로 처지는 처진소나무, 줄기 밑에서 많은 가지가 갈라지는 반송 등이 있습니다.

 

일본잎갈나무

리기다소나무

사진 3. 일본잎갈나무.

낙엽송이라고도 하며, 낙엽성 침엽수이다.

사진 4. 리기다소나무.

바늘잎 3-4개가 뭉쳐난다.

 

 

 

우리 문화 속 소나무

소나무는 우리 민족의 문화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며, 다양한 쓰임새로 도움을 주는 식물입니다.

소나무의 성질은 여러 면에서 우리 만족의 품성을 닮았다 하여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이 늘 곁에 가까이 두는 식물이었습니다. 우리나라 애국가 2절 중 ‘남산 위의 저 소나무 철갑을 두른 듯’이라는 가사는 난관을 극복하는 우리 민족의 강한 의지와 기상을 소나무를 통해 상징화한 것입니다. 소나무는 우리나라 산에 살고 있는 대표적인 나무로 우리 땅에 살기에 적합한 식물로 마을을 수호하는 동신목 중에는 소나무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깨끗하고 귀함의 상징으로 그림이나 시에 늘 등장하는 소재입니다.

한편 소나무는 현재에도 정원수·분재·방풍림 등으로 전국 어느 곳이나 즐겨 심는 식물이며, 약재, 건축용 재료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송화가루는 다식으로, 껍질은 송기떡으로 만들며, 솔잎은 송편을 찌는데 사용합니다. 또한 송진은 약재로, 나무는 건축재·토목재·펄프재 등으로 사용합니다. 특히, 일제시대에는 전쟁 중 부족한 기름을 대체하기 위해 송진을 채취, 증류하여 비행기의 연료로 사용하였습니다. 아직도 전국 산의 소나무 중에는 송진 채취를 위해 껍질이 벗겨진 소나무 흔적이 곳곳에 있어 일제 시대 아픔의 산 증인이 되고 있습니다(사진 5, 6).  

 방풍림

소나무상처 

사진 5. 안면도 방풍림으로 식재한 소나무

사진 6. 송진 채취 흔적

 

 

 

소나무 천연기념물 만나기 

우리나라에는 현재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인정을 받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노거수가 모두 142건이며, 그 중 천연기념물인 소나무는 35건이나 됩니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노거수라도 일부러 찾지 않으면 자주 들르던 장소이더라도 천연기념물이 있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예가 바로 서울 종로구 수송동 조계사 경내에서 살고 있는 백송(천연기념물 제9호)입니다.

백송이란 겉껍질이 희어 붙여진 이름으로 북경을 비롯한 중국 중서 북부에만 자라는 특별한 나무로 우리나라에는 조선시대에 중국에 간 사신이 오면서 가져와 심어 수 백 년을 내려오고 있습니다. 나이가 오래될수록 줄기가 하얗게 되는 백송은 10년에 겨우 50cm밖에 자라지 않을 정도로 생장도 느리고 번식도 어려운 희귀한 나무로 초록색의 겉껍질을 벗겨지며 나중에 흰 얼룩무늬가 나타나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나무입니다.

조계사의 백송은 나이가 500여년으로 추정되며, 조계사의 뜰 안 대웅전 동쪽 옆 가까이에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백송의 건강 상태는 대웅전 쪽으로 뻗은 가지만 살아 남아 있으며, 원줄기는 외과수술을 받고 큰 줄기는 절단된 채 사람이 출입이 빈번한 열악한 환경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조계사를 방문하는 많은 사람들은 조계사에 있는 백송이 천연기념물인 것을 잘 알지 못합니다(사진 7).

 

처진 가지가 우아한 자태를 한 운문사의 처진소나무(천연기념물 제180호)는 경내 앞뜰에서 자라고 있으며 높이는 6m, 둘레는 2.9m입니다. 나무의 모습이 낮게 옆으로 퍼지는 모습으로 가지가 사방으로 퍼져 있어 막대기로 지탱되고 있습니다. 이 소나무의 나이는 운문사가 1,400년 전에 지었다고 하고 임진왜란(1592) 때 이 나무는 상당히 컸다는 기록이 있어 정확한 나이는 알 수 없으나 매우 오래된 나무로 추정됩니다. 특히, 운문사 스님들은 매년 봄, 가을에 뿌리 둘레에 막걸리를 물에 타서 뿌려주는 등 정성을 다하여 이 소나무를 가꾸고 있습니다. 운문사의 처진소나무는 나무의 모양이 매우 아름답고, 전형적인 처진 소나무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크며, 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도 있어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습니다(사진 8).

겨울 방학이 되면 부모님과 함께 주변에 살고 있는 천연기념물 소나무를 만나러 가는 것은 어떨지요.

 백송

 운문사 소나무

사진 7. 수송동의 백송

(천연기념물 제9호)

사진 8. 운문사의 처진소나무

(천연기념물 제180호)

 

 

더 알아보기 

공원이나 길가에서 만나는 겉씨식물의 종류와 생김새를 알아봅시다.

 

주제!
식물
관련단원 보기
*초등4학년 1학기 식물의 한살이
딸기를 먹는다는 것은 - 과일
*초등5학년 1학기 식물의 구조와 기능
딸기를 먹는다는 것은 - 과일
*초등4학년 2학기 식물의 생활
딸기를 먹는다는 것은 - 과일
*초등4학년 1학기 식물의 한살이
메밀묵장국
*초등4학년 1학기 식물의 한살이
닮은 듯 다른 식물 구별하기: 진달래, 철쭉, 그리고 산철쭉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