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고장난 전자제품을 두드릴 때, 잠시 열리는 이유는? 목록



이 호기심에 1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RE : 고장난 전자제품을 두드릴 때, 잠시 열리는 이유는?

호기심지* 2018-11-23

브라운관 TV가 흔했던 예전에는 TV가 ‘지지직~’ 거리며 잘 나오지 않았을 때, 윗부분을 내리치면 다시 잘 나오곤 했답니다. 또한 자판기가 돈을 먹었을 때, 자판기를 발로 두들기면 다시 돈이 나오곤 했지요.


 


미국 전자기기 딜러 협회(NESDA)의 맥 블레이클리 이사는 TV를 내리치거나 자판기를 두들기는 행동이 어느 정도는 타당성이 있다고 말했답니다. 예전의 전자기기들은 부품이 기계적으로 이루어져 일시적인 충격이 가해지면 떨어졌던 납땜이 다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요즘 전자기기들에 같은 충격을 가하면 위험한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예전보다 많아진 부품과 복잡해진 설계 때문인데요. 아예 고장이 나서 수리가 불가능할 수가 있으니, AS 기사에게 맡기는 것이 최선이랍니다. 예외로 AS 전문가는 고장 난 기기를 두드리며, 고장 난 지점이라든지 문제점을 발견할 수 있기도 합니다. 의사가 환자를 진찰하듯, 살살 두드리면서 말이죠~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