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오른팔을 다치면 우뇌가 활발해진다? 목록



이 호기심에 1개의 호기심 해결 답변이 있습니다.

호기심 답변하기

RE : 오른팔을 다치면 우뇌가 활발해진다?

호기심지* 2017-12-27

 오른손잡이가 오른팔을 다치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옵니다. 하지만 1~2주 정도 지나면 왼팔로 생활하는 것이 어느 정도 익숙해지는데요. 어떤 작용 때문일까? 최근 스위스 취리히대 니키 랭어 교수팀이 우리 몸이 좌·우뇌의 작용을 조절해 팔의 움직임을 활성화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교수팀은 오른팔을 다친 오른손잡이 10명의 뇌를 자기공명영상(MRI) 장치로 검사했는데 그 결과 주로 쓰는 팔을 못 쓰게 될 경우 뇌가 다른 팔을 잘 쓰도록 변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오른팔을 다치고 14일 후, 10명 모두 대뇌 표면인 피질의 좌우 두께가 바뀌었습니다. 좌뇌의 피질 두께는 처음보다 약 10% 줄었고 우뇌의 피질은 두꺼워졌습니다. 대뇌 피질의 두께는 뇌의 작용에 따라 1.5~4.5mm 정도 변할 수 있습니다. 뇌가 활발히 작용하면 피질이 두꺼워지고 신경은 척수에서 왼쪽과 오른쪽이 교차하기 때문에 우뇌는 왼팔의 움직임을, 좌뇌는 오른팔의 움직임을 관리합니다. 때문에 오른손을 다친 오른손잡이 좌뇌의 피질이 얇아지고 우뇌의 피질이 두꺼워졌다는 사실은 우리 몸이 왼팔을 잘 움직이도록 오른쪽 뇌를 활발하게 움직인다는 것을 뜻합니다. 랭어 교수는 “우리가 다쳤을 때 몸 뿐 아니라 뇌도 적응하는 셈”이라며 “앞으로 신경이 작용하는 메커니즘을 세부적으로 연구해 뇌질환 치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