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바닷물이 짠 이유는? 목록

 

바닷물이 짠 이유

바닷물에는 모든 천연원소가 들어 있는데, 특히 소금이
많다.
평균적으로 물 1L 속에 약 35g의 소금이 들어 있다. 염분의 99%는 원소 6가지로 구성되는데,
이것을 양이 많은 순서부터
나열하면 염소. 나트륨. 황. 마그네슘. 칼슘. 칼륨이다.

소금의 주성분은 염소와 나트륨의 화합물인 염화나트륨이며,
이것이
보통 식탁에서 쓰는 소금이다.
바다 속의 소금은 대부분 주로 육지의 바위가 침식되어 생긴다.
즉, 바위가 부서지면 소금을 비롯한
바위의 구성물질이 강물을 따라 바다로 운반된다.
화산과 해저 수원지에서 나오는 물질도 소금을 생성하는 원인이다.
그리고 증발작용과
강수는 바닷물의 염분에 많은 영향을 준다.
증발작용으로 해수면의 물이 증발하기 때문에, 증발작용이 활발한 아열대지역의 표층수는 특히
짜다.

강수는 바다에 물을 공급하므로, 증발량보다 강수량이 더 많은 적도지방의 표층수가 덜 짠 편이다.

다음으로 지구
탄생시절부터 왜 바다가 짰는지 알아보니...

지구가 탄생한 이후 오랫동안 큰 비가
내렸다. 그때 지구 표면에 있던 여러 물질중에서 물에 녹기 쉬운 물질이 녹아 씻겨 바다로 흘러 들었다. 그중에서 가장 많은 것이 염분이었다.
소금을 구성하는 염소148이온170(Cl멘)은 바닷물에 포함된 주요 성분들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며 그 대부분이 지구 내부로부터의 화산가스로
배출되어 빗물등 지표수에 녹아 바다로 공급된다.
그리고 나트륨41(Na?)은 암석을 구성하는 광물중에서 가장 흔하며 풍화작용에 의해서
바다로 공급된다.
염분의 농도는 1,000에 대한 비율, 즉 천분율로 표시하며 천분율의 기호는 ‰(퍼밀)이다. 염분의 농도는 바다에 따라
차이가 있다.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 등 대다수의 큰 바다는 그 농도가 33∼37‰에 속하며 세계 해양 평균 염분의 농도는 35‰이다. 그러나
대부분이 육지로 둘러싸여 있는 부속해에서는 극단적인 농도가 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하천의 유입량이 많고 기후가 차서 증발이 적은
발트해에서는 10‰이하가 되는 경우도 있고, 하천의 유입량은 거의 없으면서도 증발이 심한 홍해에서는 45‰이나 된다.

 

출처: 네이버 지식인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