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동물도 최면에 걸릴까요? 목록

최면술사가 줄에 매달린 시계를 가져와 눈앞에서 천천히 흔들어 댑니다. “당신은 이제 편안해집니다.” 대상자의 눈이 스르륵 감깁니다. TV에서 연예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최면 시술 장면입니다. 인터넷에는 “당신은 최면에 잘 걸리는 타입인가?”라는 문구로 최면지수를 테스트하는 사이트도 있습니다. 최면의 효과나 해석에는 신뢰할 수 없는 구석이 많지만, 어쨌든 사람이 최면에 걸릴 수 있다는 건 분명해 보입니다.


 


<동물도 최면에 걸릴까?>


‘흔들리는 시계’에 대한 인식이 강하게 박혀서인지 최면은 고등 사고를 할 줄 아는 인간만 걸린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동물도 최면에 걸립니다. 최면에 걸린 동물은 꼼짝달싹 못하거나 깊은 잠에 빠져들기도 합니다. 그 범위도 다양해서 포유동물은 물론이고 문어, 갑각류, 전갈, 곤충, 불가사리 등 다양한 동물에서 일어납니다. 재미있는 몇 가지 사례를 들어보겠습니다.


 


<하등동물 “문질러라!”>


동물최면 중에 가장 잘 알려진 사례는 개구리입니다. 한 교양방송에서 소개돼 유명세를 탔습니다. 개구리를 뒤집어놓고 배를 살살 문지르면 개구리는 잠에 빠집니다. 골쉬라는 의사가 관찰한 바에 따르면 개구리 배를 손가락으로 가볍게 두드리거나 개구리 위에서 ‘딱~ 딱~’하고 손가락을 반복적으로 튕겨 소리를 내도 잠들었습니다. 개구리의 배를 문지르면 잠든다는 사실은 개구리를 잡으며 놀던 과거에는 누구나 아는 상식이었다고 합니다. 배를 문지르면 왜 잠이 드는지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 근육을 이완하는 신경이 배에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잠든 개구리는 손가락으로 톡톡 쳐 자극을 주면 깨어납니다. 파충류 이구아나는 배가 아니라 이마를 문지르면 잠이 듭니다. 정확히는 이마와 눈 사이에 있는 송과선이란 부위를 문지르면 잠이 듭니다. 송과선은 이구아나가 밤과 낮을 구분할 때 쓰는 기관입니다.


송과선을 문지르면 밤낮에 혼란이 찾아와서 이구아나가 잠든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재밌는 사실은 한번 잠든 이구아나는 시끄러운 괘종시계가 울려도 깨어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대신 손가락으로 건드려 자극을 주면 깨어납니다.
최면과 전혀 상관없을 것 같은 갑각류도 최면에 걸립니다. 날카로운 집게로 위협하는 게를 다루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때 최면이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게의 등껍질을 머리부터 꼬리 방향으로 천천히 쓰다듬는 것입니다. 게의 움직임이 느려지다가 결국 멈춥니다. 최면에 걸린 것입니다. 다시 깨어나는 방법도 간단합니다. 이번에는 꼬리에서 머리 방향으로 문지르면 됩니다.


 


땅에 분필로 선을 긋고 그 지점에 닭의 부리를 땅에 대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땅에 그은 선에 닭이 집중하기 때문입니다. 닭은 다른 방법으로도 최면에 걸립니다. 바로 닭의 머리를 날갯죽지에 파묻고 천천히 흔들어 주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아타나시우스 키르테라는 수도승이 알아냈습니다. 프랑스의 농부들은 지금도 시장에서 살아 있는 닭을 살 때 이 방법을 사용합니다. 모든 새에 공통적으로 적용되지는 않지만 타조도 같은 방법으로 최면에 걸린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최면현상은 포유류에서도 나타납니다. 얼마 전 미국의 한 토끼 애호가가 토끼 최면법을 알아냈다고 인터넷에 공개해 화제가 됐던 적이 있습니다. 닭은 닭의 시선을 한곳에 고정하거나, 닭의 머리를 날갯죽지에 묻고 흔들어 주는 방법 등으로 최면에 걸 수 있습니다. 토끼 배가 위로 향하도록 안은 뒤 흔들면서 귀를 쓰다듬으면 토끼가 잠든다는 것입니다. 그는 토끼에게 약을 먹이거나 발톱을 손질할 때 이 방법을 쓴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이 방법은 오래전부터 토끼 애호가 사이에서 공인받은 방법이었습니다. 미국 수의사 매튜 존스톤은 자기도 토끼 응급 치료를 할 때 자주 사용한다면서 “이 방법을 쓸 때는 토끼를 길이 방향으로 흔들어야지 직각 방향으로 흔들어서는 효과가 없다”고 했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