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방사능은 왜 위험할까요? 목록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는 옛날부터 방사능에 항상 노출된 채 살아왔습니다. 초기에 X선과 라듐을 연구하던 사람들은 방사능에 노출되어 치명적인 해를 입기도 했습니다. 퀴리와 그 딸은 방사선 노출에 의한 백혈병으로 사망했습니다. 오늘날 백혈병의 발생율이 높은 것도 X선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방사능이란 불안정한 원소, 즉 방사성 원소의 원자핵이 스스로 붕괴하면서 방사선을 내뿜는 현상을 말하는데, 방사선에는 알파선, 베타선, 감마선이 있는데 각각 특징이 다릅니다.


알파선은 헬륨의 원자핵으로 양전하를 띠며, 투과력은 약하지만, 원자 수준에서는 대포알 같은 위력을 가집니다. 베타선은 빠른 전자의 흐름인데, 음전하를 띠며 투과력은 중간 정도입니다. 마지막으로 감마선은 전자기파의 일종으로 투과력이 가장 크서 콘크리이트 벽도 뚫은 정도입니다.


방사선을 쪼이면 세포핵 속의 유전 물질이나 유전자가 돌연 변이를 일으키거나 파괴됩니다. 예를 들어 아기를 가진 여자가 방사능에 노출되면 태아의 유전자가 변하여 기형아가 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방사능은 암을 비롯한 갖가지 질병을 일으키는데, 1986년에 일어난 체르노빌 사고에서 그 예를 찾을 수 있습니다.


구소련 우크라이나 공화국의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일어난 사고는 인류가 원자력 발전을 시작한 지 32년만에 발생한 최악의 사고로 기록되었습니다.


원자로를 식히는 냉각수관이 파괴되자 원자로 내부의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 통째로 폭발해 버렸는데, 이 때 발전소 건물이 산산이 조각나면서 강력한 방사능을 뿜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이 사고로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살아 남은 사람들도 암, 백혈병, 빈혈증, 만성비염, 후두염, 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물론 사람뿐만 아니라 동식물에서도 많은 기형이 생겼습니다.


방사능이 위험한 이유는 또 있습니다. 원자력 발전소에서 연료로 쓰고 난 뒤에 나오는 물질이 붕괴되어, 인체에 치명적인 해를 주는 방사선이 나오는데, 이것이 붕괴되어 무해할 때까지는 수천년에서 수십만년이 걸립니다. 소위 반감기는 길다는 것이며 거의 반영구적인 시한 폭탄인 셈인데, 이것을 완벽하게 해결할 기술은 아직 개발되지 않고 있습니다. 앞으로 방사능에 관한 많은 연구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되기를 바랍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