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땀이 나면 끈적거리게 되는 이유가 뭘까요? 목록

더운 여름날은 땀으로 인한 끈적임 때문에 불쾌지수가 더 올라가죠. 그러면 땀이 어떤 성분으로 이루어져 있는지에 대해 먼저 알아봅시다. 땀의 99%는 물입니다. 나머지는 나트륨(Na)ㆍ염소(Cl)ㆍ칼륨(K)ㆍ마그네슘(Mg)ㆍ암모니아 등의 이온들로 구성되죠. 그러나 소금(NaCl) 외에 다른 물질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땀을 `묽게 탄 소금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심한 운동 후에 팔뚝에 묻어 있는 하얀 앙금은 땀이 말라 소금기가 남아 생긴 것입니다. 일단 땀과 소금의 염분은 같습니다. 그래서 느끼는 짠맛이 똑같은 것입니다. 하지만 땀에는 성분이 그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즉 땀의 성분은 대부분이 수분이며, 그 밖에도 미량으로 염분, 요소, 유산암모니아, 요산, 아미노산, 크레아틴, 유화물 등이 함유돼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과 피부의 염분 등으로 인해, 염분을 발랐을 때보다 끈적거리게 되는 것이랍니다. 참고로 운동할 때 쓰러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 중에서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염분입니다. 운동 후에는 염분 보급이 중요한 데 확실히 격렬한 운동을 할 때 땀의 염분 함량이 증가됩니다. 즉 땀과 함께 염분이 몸에서 빠져나가게 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우리 인체 세포내액의 주성분이 칼륨이고 세포외액의 주성분이 나트륨이기 때문에 음식으로 소금을 많이 섭취해야 합니다. 실제 세계 장수촌의 사람들은 소금을 많이 섭취하고 있답니다. 세계 장수촌 사람들이 주로 곡식이나 야채를 주식으로 먹는 곡ㆍ채식 문화권에 속하기 때문에 세포내액의 칼륨과 세포외액의 나트륨이 균형을 유지하려면 소금의 섭취는 필수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밥이나 채소, 과일을 먹을 때도 염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다시 땀 얘기로 돌아가, 땀을 통해 약물ㆍ단백질ㆍ면역항체ㆍ유기물질 등이 분비되기도 합니다. 땀의 소금 농도는 혈액의 3분의 1, 근육의 5배에 달합니다. 하지만 열에 적응하는 개인의 능력에 따라 농도의 차이가 있어 묽을 때는 0.4%, 진할 때는 1%에 달하게 되죠. 땀에 포함된 이온의 함량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체력이 좋고 열에 대한 적응 능력이 좋은 사람은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이온 함량이 적죠. 땀을 흘릴 때 이온의 손실을 억제하기 위한 것입니다. 열 적응력이 아주 좋은 사람의 경우 땀의 이온농도가 겨우 0.03%에 이른다고 합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