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아침밥 속 ‘당분’이 뇌신경세포의 에너지원 목록

아침 식사가 뇌의 활동에 많은 영향을 준다는 얘기가 있는데요, 하루에 정신활동, 즉 뇌를 움직이기 위해 소요되는 에너지는 개인차가 있지만 대개 하루 400㎉ 정도의 많은 에너지가 소모되는 것으로 밝혀져 있습니다. 이는 하루종일 쉴새 없이 일하는 심장의 하루 소비 열량 140㎉의 약 3배 정도나 됩니다. 뇌신경세포의 수는 수 천 억 개에 이르고 있기 때문에 이처럼 많은 신경세포들을 회전시켜 정신활동을 하는데 많은 에너지가 필요한 것입니다. 여기에 정신적 스트레스가 많은 경우 더 많은 에너지가 쓰입니다. 뇌신경세포를 움직이는 에너지원이 바로 밥의 주성분인 당입니다. 특히, 포도당은 우리의 뇌신경세포가 유일하게 에너지원으로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정신활동을 하는 데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영양소입니다. 일부에서는 당이 비만과 당뇨병의 원인이라고 해서 인체에 전혀 소용없는 영양분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사실은 우리 생명의 원동력입니다. 따라서 적절한 당분섭취를 통해 뇌의 활동을 극대화시키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아침식사가 꼭 필요합니다. 격무에 시달리는 직장인들과 공부하는 학생들은 아침식사가 더욱 절실합니다. 그러면 아침을 먹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첫째, 에너지가 부족하게 돼 활동에 대비한 인체의 준비가 불충분해집니다. 특히, 포도당을 가장 많이 필요로 하는 뇌 활동이 떨어져 지적활동이 둔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사람은 수면 중 체온이 1도 정도 떨어지면서 뇌 활동도 둔화됩니다. 따라서 오전중 뇌 활동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수면 중 떨어진 체온을 올려줘야 합니다. 이 작용을 하는 것이 아침밥입니다. 둘째, 오전 내내 뇌하수체 바로 위에 있는 시상하부 속의 식욕중추가 계속 흥분상태로 있게 돼 생리적으로 불안정 상태가 지속됩니다. 식욕중추의 흥분을 가라앉히기 위해서는 혈당을 높여줄 필요가 있습니다. 즉 아침밥으로 혈당량을 높여야 생리적으로 안정된 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셋째, 부신피질스테로이드 호르몬의 분비가 불규칙해집니다. 인체는 식사할 때 음식물을 분해해서 에너지를 만들고 대사활동을 촉진시키는 부신 피질스테로이드 호르몬이 조금씩 나옵니다. 그러나 식사습관이 불규칙하거나 간식이 불규칙한 사람은 그때마다 이 호르몬이 분비돼 신체리듬이 불안정해집니다. 따라서 두뇌를 많이 쓰는 사람들은 아침식사를 꼭 해야할 뿐 아니라 규칙적인 식사습관을 갖는 것이 좋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