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깨진 유리창의 법칙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목록

깨진 유리창의 법칙 (Broken Window Theory)
깨진 유리창 하나를 방치해 두면,
그 지점을 중심으로 범죄가 확산되기 시작한다는 이론으로,
사소한 무질서를 방치하면 큰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1969년 스탠포드 대학의 심리학자 필립 짐바르도 교수는
이 법칙을 증명하는 재미있는 실험을 했다고 합니다.

우선 치안이 비교적 허술한 골목을 고르고,
거기에 보존 상태가 동일한 두 대의 자동차의 보닛을 열어놓은 채로
한대는 보닛만 열어놓고, 다른 한 대는 고의적으로 창문을 조금 깬 후 1주일간 방치해두었습니다.

1주일 후, 두 자동차에는 확연한 차이가 나타나게 됩니다.
보닛만 열어둔 자동차는 1주일간 특별히 그 어떤 변화도 일어나지 않았지만
보닛을 열어 놓고 차의 유리창을 깬 상태로 놓아둔 자동차는
그 상태로 방치된지 겨우 10분만에 배터리가 없어지고 연이어 타이어도 전부 없어졌습니다.
그리고 계속해서 낙서나 투기, 파괴가 일어났고
1주일 후에는 완전히 고철 상태가 될 정도로 파손되고 말았던 것입니다.

단지 유리창을 조금 파손시켜 놓은 것뿐인데도,
그것이 없던 상태와 비교해서 약탈이 생기거나, 파괴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 것이지요.
게다가 투기나 약탈, 파괴 활동은 단기간에 급격히 상승하게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나아가 그 건물에서 절도나 강도 같은 강력범죄가 일어날 확률까지도
높아진다는것을 알 수 있는 실헙이었습니다.


출처 : moonstom679 / 네이트 지식홈, 위키백과사전
http://ask.nate.com/qna/view.html?n=8954557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