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종교마다 죽음을 의미하는 말이 정해져있나요? 목록

가톨릭(천주교)에서 쓰는 '선종'이란
임종할 때 성사(聖事)를 받아 대죄가 없는 상태에서 죽는 것을 이릅니다.
'착하게 살다 복되게 끝마친다'는 뜻의 선생복종(善生福終)의 준말인 것.

기독교(개신교)에서는 '소천(召天)'이라는 말을 쓰는데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는 뜻.
하지만 소천은 국어사전에도 없는 말로,
'별세(別世)'나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라고 쓰는 것이 옳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불교에서 죽음을 이르는 용어는
'열반(涅槃)', '적멸(寂滅)', '입적(入寂)', '귀적(歸寂)'. '입멸(入滅)' 등으로 다양합니다.
열반과 적멸은 원래 모든 미혹의 속박에서 벗어난
깨달음의 경지를 이르는 것에서 나와 석가나 승려의 죽음을 이르게 됐다는 의미 입니다.
입적과 귀적, 입멸 등은 모든 속박에서 벗어나 평온한 상태로 들어간다는 뜻이죠

민족종교인 천도교에서는 '환원(還元)'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데
'본래의 자리로 돌아갔다'는 의미로,
인간을 비롯한 모든 생명은 궁극에는 우주로부터 와서 살아가다가
다시 우주라는 커다란 생명으로 돌아간다는 천도교의 사후관이 담겨 있습니다.


출처 : 박솔 / 다음 신지식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