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미래를 바꿀지도 모르는 10가지 신소재 이야기 목록

가끔 미디어를 통해 소개되는 여러 가지 신소재들.
우리의 미래를 좀 더 나은 모습으로 바꾸고자 하는 이런 신소재의 개발은
지금도 지구촌 여기저기서 진행 중이다.
최근 Popular Mechanics가
이렇게 개발 중이거나 판매 중인 16개의 신소재를 모아 소개했는데
그 중에서 특히 눈길을 끌었던 10가지만 소개해볼까 한다.

1. Magnetic Ink
LDP LLC가 개발한 잉크는 평범한 잉크처럼 쓰고나면 마르지만
철분 입자가 포함되어 있어 자석에 반응하며 전기도 흐른다고.
그래서 그런 특징을 이용해 이 잉크는 종이 위에 회로를 인쇄하는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한다.

2. Flavor Changing Additives
Salvona Technologies가 개발한 이 제품은
마이크로 캡슐 안에 새로운 맛이 들어있어 처음과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한 식품 첨가물인듯.
쉽게 말해 이걸 첨가해 음식을 만들면 처음엔 달콤한 초콜릿이었다가
나중엔 까나리 맛이 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_-;;

3. Electronic Paper
이스라엘의 Magink사가 발명한 전자 종이.
얇고 접을 수 있는 멋드러진 화면을 보여주며 향후 휴대용 디스플레이로 활약할 듯.

4. Conductive Hook & Loop
Aplix가 만드는 이 찍찍이(벨크로)는
특이하게도 벨크로가 붙어있으면 전기가 통한다고 한다.
덕분에 옷이나 가방 등에서 소프트 스위치로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5. Translucent Concrete
헝가리 건축가가 발명한 투과형 콘크리트로
내부에 일반적인 콘크리트 안에 광학 섬유을 넣어 만들었다고 한다.
이미 자신의 회사인 Litracon Bt를 통해 판매 중이라고 하는데
강도만 문제 없다면 인테리어용으로 활용해 특별한 느낌을 줄 수 있을듯.

6. Temperature Sensitive Glass Tiles
온도에 따라 색이 변하는 유리 타일이다.
Moving Color라는 회사의 제품으로 샤워룸이나 대중 목욕탕에 이런 타일을 채용한다면
특히 여성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듯.

7. Anti-Graffiti Film
낙서도 대중에게 어필할 만한 코드가 있다면 그라피티라는 이름의 예술품이 된다지만
역시 흉한 낙서는 보는 이에게도 그 벽이나 창의 주인에게도 재앙에 가깝다.
그래서 Integument Technologies가 개발한 이 필름은
낙서가 쉽게 지워질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

8. Stone Paper
당연한 이야기지만 돌이 그려져 있다고 돌 종이란 이름을 갖고 있는 건 아니다.^^
Design & Source Productions가 내놓은 이 종이는 탄산 칼슘으로 만들어졌으며
나무로 만든 종이들보다 친환경 제품이라고 하는데
가격 등이 어떨지 대중화 가능성이 있는지가 궁금하다.

9. Water Expanding Plastic
Industrial Polymers가 만든 이 플라스틱은
그 이름처럼 물이 묻으면 팽창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10. Water Soluble Glass
일반 유리와 마찬가지로 깨지는 등의 특성을 가지고 있지만 -_-
재밌게도 물에 녹기도 한다고.
그러니 빗물이 닿는 외벽 등에 시공하면 절대 안되지 싶다.

몇 가지는 분명한 가능성이 보이고
또 다른 몇 가지는 아직 가능성을 찾아야 할 것들도 보이지만
어쨌든 미래는 이렇게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출처 : Popularmechanics.com
http://kr.blog.yahoo.com/radiokidz/2142?c=1,3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