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오징어먹물이 까만이유? 목록

먹물이 까만 이유는 멜라닌 때문입니다.

오징어나 문어의 먹물은 단백질의 일종인 멜라닌이라는 색소입니다.
그래서 겉으로는 붓글씨 쓸 때 사용하는 먹물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이것은 단백질의 일종이기 때문에 시간이 흐르면 썩게 됩니다.


멜라닌에 대해 알아보자면...

멜라닌 (melanin)

이를테면, 사람의 머리털이나 검은 점의 색소, 낙지의 먹물색소 등이며,
포유류 ·조류 ·절지동물에서는 큐티쿨라 내부에 침윤되어 있고
파충류 ·양서류 ·어류 ·갑각류 ·곤충류 등은 피부에 존재한다.

멜라닌은 멜라노사이트(melanocyte)라고 하는 흑색소포(黑色素胞) 내에서 만들어지며,
멜라노사이트는 태생기(胎生期)의 신경절에서 유래하고,
태생 3개월경이 되면 피부 ·중추신경계 ·망막의 세 부위에 분포한다.

피부에서는 표피와 진피(眞皮)의 경계부에 존재하며,
세포 내에서 만들어진 멜라닌 과립을 계속적으로 표피세포에 보낸다.
그 양이 많으면 피부색이 황갈색에서 흑갈색을 띠고, 적을수록 색이 엷어진다.

멜라닌은 세포 내의 소기관(小器官)인 리보솜(ribosome)에서
티로시나아제라는 효소의 생합성에서 합성되기 시작한다.
이 효소의 작용으로 아미노산의 일종인 티로신(tyrosin)에서 몇 단계를 거쳐 합성되어,
멜라노사이트라는 흑색소포 표면에 침착하여 멜라노솜(melanosome)이라는 멜라닌 과립이 생긴다.

완성된 멜라닌 과립의 형태나 크기, 멜라닌의 침착 정도는
유전적인 지배를 받아 동물의 종류나 장기(臟器)에 따라서 달라진다.
물 및 대부분의 유기용매에 녹지 않으며, 화학적으로는 극히 비활성이다.
피부에 자외선을 조사(照射)하면 타서 갈색이 되는데,
이것은 멜라닌이 생성되어 과잉광선을 흡수하여 생체를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출처 : 네이버 지식인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