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마라톤이 42.195km가 된 이유는? 목록

BC 490년 페르시아의 다리우스대왕이 보낸 그리스 원정군은 낙소스 - 델로스섬 등을 정복한 후
아테네를 공략하기 위하여 아티카(Attika)의 북동 해안에 있는 마라톤 광야에 상륙하였다.

아테네의 장군들은 밀티아데스의 제안에 따라 마라톤에서 적을 맞아 싸울 작전을 세우고,
최고무관 칼리마코스 지휘하에 약 1만의 중장 보병군을 급파하여 마라톤 광야가 내려다보이는
산기슭에 포진하였다. 양군의 대치상태가 수일간 계속되던 중
페르시아군은 주력부대를 승선시켜 해상으로부터 아테네를 직접 공격하려고 하였다.

기회를 엿보던 아테네군은 즉시 공격으로 나서 페르시아군을 크게 무찔렀다.
페르시아군은 배로 달아났다가 다시 아테네시로 쳐들어가려 하였으나,
아테네군이 이미 육로로 해서 돌아와 있다는 말을 듣고 공격을 단념하고 본국으로 철군하였다.

이 전투에서 페르시아군이 6,400명의 병사를 잃은 데 반하여,
그리스측의 전사자는 192명에 불과하였다고 한다.
그리스의 용사 페이디피데스가 마라톤 전장에서 아테네까지 약 40 km를 달려
“우리는 이겼노라” 라고 아테네 시민들에게 알리고 절명하였다는 고사가 있는데,
마라톤 경주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생긴 것이다.

이러한 고사에서 유래되어 1896년 근대올림픽 제1회 아테네대회부터
육상의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고, 마라톤에서 아테네의 올림픽 스타디움까지의 코스를 달렸다.
이 때의 거리는 후일 실측해 보니 36.75km로 밝혀졌으나,
제7회 올림픽까지는 대회 개최지의 여건에 따라 통일된 거리가 아닌 40km 전후를 달렸다.

1924년 제8회 파리 올림픽대회를 앞두고 마라톤경기의 거리를 일정하게 통일하자는 의견이 대두되었고,
1908년 제4회 런던 올림픽대회 때 윈저궁전에서 올림픽 스타디움까지의 거리 42.195km가
마라톤의 정식 거리로 채택되었다.


[ 이란이 마라톤을 금하고 있는 이유 ]

이란 지역의 옛 이름은 페르시아 입니다.
마라톤 이란,예전에 그리스 폴리스들과 페르시아의 페르시아 전쟁 때 유례했습니다.

페르시아에 대한 아테네의 승리를 어떤 한 병사가 40km를 달려서 왕에게 알리고 죽었습니다.
그 병사의 승전보는 마라톤 언덕에서의 승리 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결코 이란에서 마라톤을 하는 것은 조상에 대한 예가 아닙니다.
그리고 패배의 치욕이기도 하기때문입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인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