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나무도 대화가 가능하다? 목록


"나무는 곤충이나 초식동물이 나뭇잎을 뜯어 먹을 때 다른 나무들에게 그것을 알릴 수 있을까?
있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 하는 생각을 누구나 해 보았을 것입니다.

많은 과학자들이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나무들은 에틸렌가스를 이용하여
두 개의 탄소원자로 구성된 단순한 화학가스 형태의 화학적메시지를
주변의 나무와 의사전달을 하는데 최대거리는 약 6cm정도라고 합니다.

이렇게 나무는 곤충이나 초식동물에게 잎을 먹힌 나무들은 에틸렌가스를 방출하여
가까이 있는 나무들에게 '미리대비하라'고 알려주고,
그정보를 받은 나무들은 곤충이나 초식동물들에게 해로운 화학반응을 일으킵니다.
여기서 화학반응은 탄닌분비를 스스로 일으키는 형태로 나타납니다.

곤충이나 초식동물들은 탄닌 함량이 증가한 잎이 위험하다는 사실을 알고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먹지 않는데 이는 탄닌 함량이 많은 잎을 먹을 경우 심하면 죽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카시나무의 경우 미리대비하라는 정보를 받은지 약 15분정도가 경과하면 탄닌함량이 증가하기 시작하여
두시간 후에는 정상 유량의 약 2.5배까지 증가다가 잎에 대한 공격이 중지된 후 약 100시간이 넘어서야 정상
적인 함량으로 되돌아 간다.

또한 에틸렌은 열매가 익어갈 때 성숙시키는 효과가 있어 쉽게 이를 확인하는 방법이 있는데 익어가는 사과
는 에틸렌을 방출하여 가까이 있는 푸른바나나를 재빨리 노랗게 익혀줍니다.

주변에 사과나무가 인접해 있다면 나무열매들의 교감을 잘 증명해주는 예이며,
과거 선조들은 이런 과학적인 이유를 알고 그렇게 했는지는 모르지만
과수원에 사과나무 몇그루를 심어 놓아 나른 나무들의 열매가 빨리 익어가는데
사과나무를 이용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러한 내용을 근거로 독특한 방식으로 나무들이 서로간의 의사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인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