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김이나 과자에 들어있는 방습제는 뭘로 만드나요? 목록

비타민병과 구운 김통에는 흔히 조그만 주머니 속에 알갱이 모양의 건조제가 들어 있다. 과자에도 마찬가지
다. 그런가 하면 집안에서는 습한 여름철에 옷장 속이 눅눅하지 않게 제습제를 넣어두기도 한다. 특이한 것
은 이들 건조제 중에는 수분을 흡수하면 푸른색이 분홍빛으로 바뀌어 흡습력이 없어진 것을 알려주는 편리
한 것도 있다. 그러면 이들 건조제나 흡습제의 정체는 무엇일까?

김통과 비타민 병속에 들어있는 흡습제는 주로 실리카겔. 이는 수분을 몇%정도 포함하고 있는 이산화규소
로 흔히 규산나트륨으로 만든다. 이 실리카겔은 미세한 구멍이 많아 표면적이 대단히 크다. 1g에 300 - 400
m²즉, 100평이상이나 되는 표면적을 지닌다. 이렇게 큰 표면적 때문에 실리카겔은 수분이나 기체를 잘 흡착
하여 방습제로 뿐만 아니라 악취 제거제로도 많이 사용된다.

운동화나 구두바닥의 탈취제, 화장실이나 냉장고의 악취 제거제로 자주 쓰이는 활성탄도 표면적이 매우
커서 유사한 작용을 한다. 하지만 색깔이 검기 때문에 식품건조제로 사용되지는 않는다.

또 다른 흡습제로는 겨울철 눈길이나 빙판길을 녹이기 위해 뿌리는 무수염화칼슘이 있다. 염화칼슘은 앞
에서 말한 실리카겔이나 활성탄과는 다르다. 구멍이 많고 표면적이 넓은 것과는 관계가 없고 물을 좋아해 공
기중 수분과 결합하는 것이다. 수분을 어찌나 좋아하는지 아예 자기가 흡수한 물에 녹아 들어갈 정도다. 따
라서 여름철 옷장에 넣어둔 염화칼슘통은 가끔 들여다보고 필요에 따라 갈아주지 않으면 어느새 물통이 되
어 버린 것을 보고 놀라게 한다.

실리카겔은 다른 흡습제와는 달리 무색의 투명한 굵은 알갱이나 둥그런 구슬모양으로 사용한다. 몇개는
푸른색을 띄게 만들어 놓았다. 이 푸른색 알갱이는 염화코발트라는 화합물을 섞어 만든 실리카겔이다. 실리
카겔이 수분을 흡수하면 이 염화코발트는 흡수한 수분과 반응하여 분홍색으로 바뀐다. 따라서 푸른색 실리
카겔이 완전히 분홍색으로 바뀌면 실리카겔이 수분 흡수력을 잃었다는 것을 말해준다.

그러면 분홍색으로 바뀐 실리카겔은 버려야 할까? 그렇지는 않다. 이 분홍색 실리카겔을 뜨겁게하면 물을
잃고 점점 푸른색으로 다시 변하여 재차 사용할 수 있다. 다시말해 물의 흡착이 가역적이므로 실리카겔은 방
습제로 여러 번 되풀이해서 사용할 수 있다. 실리카겔은 화학적으로 말하면 수정의 주성분이 실리카의 특수
형으로 독성은 없다.

그러나 어린이들이 혹시 삼키면 소화시킬 수 없을 뿐 아니라 기도로 들어가면 위험 하므로 주의하라는 경
고문을 실리카겔 주머니에서 찾아볼 수 있다.

출처: 수업전 들려주는 선생님의 과학이야기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