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시험 때 눈앞이 캄캄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목록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 뇌에서 급격히 양이 늘어나는 호르몬(글루코코르티코이드)이

기억의 회복을 방해한다는 사실이 쥐 실험을 통해 밝혀졌다. 원래 이 호르몬은 단기기

억이 장기기억으로 저장되는 과정을 방해하는 물질로만 알려져 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학습 및 기억 신경생물학센터' 연구진은 쥐를 물이 채워진 미로

에서 헤엄쳐 빠져나오는 훈련을 시킨 후, 실험 30분 전 물에 약한 전기 충격을 가했다.

그러자 쥐는 미로에서 빠져나오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실험 2분전과 4시간 전

똑같은 충격을 줬을 때 쥐는 아무 어려움 없이 길을 찾아냈다.

흥미롭게도 글루코코르티코이드 호르몬은 스트레스를 받은지 30분 후 최고로 많이

분비되는 물질이다. 또 이 호르몬을 정상 쥐에 주입할 경우 스트레스를 받은 쥐와

유사하게 길을 헤매는 현상이 관찰됐다. 이로써 스트레스가 기억을 되살리는데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 밝혀졌다. 이 실험 결과로 평소 아무리 열심히 공부해도

시험에서 스트레스 때문에 몽땅 잊어버리는 현상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게 됐다.

연구진은 "만일 당신이 스트레스를 받은 상황이라면 '둘 더하기 둘은 넷'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는데 연연하지 말고, 빨리 그 상황에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한다.

출처: http://user.chollian.net/~ahnsi/s31.htm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