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감자를 햇볕에 놔두면 독성이 생기나요? 목록

Q. 보관중인 감자 표면이 초록색으로 변했다면 먹어도 되나요?



감자를 햇볕에 오래 노출시키거나 오래 보관하면 표면이 초록색
으로 변하기도 하는데, 이러한 부분에도 솔라닌이라는 독성 물
질이 생긴다. 흔히들 감자 싹은 주의하지만 초록색으로 변한 곳
은 신경 쓰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이 역시 주의해야만 한다. 따
라서, 감자 표면의 초록색 부분 역시 깨끗이 도려내고 먹어야
한다.





Q. 솔라닌은 감자의 어떤 부분에 많이 들어 있나요? 솔라닌은
감자에만 들어 있나요?



감자에 함유된 독성물질인 솔라닌은 감자싹에 가장 많이 들어
있고, 그 다음엔 껍질에 많이 들어있고, 살에 가장 적게 들어있
다. 솔라닌은 감자뿐만 아니라 토마토와 고추에도 포함되어 있
으나, 극히 소량이기 때문에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Q. 감자에는 솔라닌이 얼마나 들어 있나요?



보통 크기의 싱싱한 100g 짜리 감자에는 7mg 이하의 솔라닌이
함유되어 있어 인체에 유해하지 않지만, 감자를 오랜 시간동안
햇빛에 노출시키거나 보관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솔라닌의 양
이 증가하게 된다. 보통 감자 싹에는 80∼100mg/100 g 정도의
솔라닌이 함유되어 있다.





Q. 싹이 난 감자를 먹었을 때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100g 짜리 감자에 20mg이상의 솔라닌이 들어 있다면 먹었을 때
해가 될 수 있다. 솔라닌은 감자의 아린맛을 증가시키고 구토,
식중독 현기증, 목의 가려움을 등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호흡
곤란을 유발하기도 하여 다량 섭취하면 상당히 위험할 수 있
다. 또한 아주 민감한 사람은 적은 양에도 편두통을 일으키기
도 한다. 치료를 위해서는 위를 세척하고, 필로카르핀·메타콜
린 등의 의약품을 쓴다. 이런 감자의 독성을 몰랐던 초기 유럽
인들은 감자를 먹고 탈이 나는 경우가 많아 감자를 악마의 식품
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Q. 감자를 싹이 나지 않도록 오래 보관하는 방법은?



감자를 싹이 나지 않도록 보관하는 방법 중의 하나는 감자를 보
관하는 박스에 사과를 한두 개 넣어 두는 것이다. 사과에서는
감자의 발아를 억제하는 가스인 에틸렌이 나와서 싹을 틔우지
못하게 하므로 오랜 시간 보관이 가능하다. 보통 사과 한 개가
감자 10kg 정도의 싹을 억제하는 기능을 한다. 반면, 양파는 사
과와 정반대의 역할을 하여 감자와 양파를 함께 두면 둘 다 모
두 쉽게 상하게 되므로 같은 공간에 두지 않은 것이 좋다.


출처 : http://blog.naver.com/j2i1041.do?
Redirect=Log&logNo=120013510388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