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왜 추운날엔 화장실에 자주가게 되나요? 목록

흔히 '오줌보'라고 알고 있는 방광은 풍선과 같습니다.

오줌이 전혀 없을 때는 쪼그라져 있다가, 조금씩 채워지면서 풍
선처럼 부풀어오르게 됩니다.

보통 사람은 방광이 350 ㎖까지 팽창했을 때 오줌이 마려운 것
을 느끼게 됩니다.

하루에 만들어지는 오줌의 양은 약 1500 ㎖로, 정상적인 사람이
라면 대개 하루에 다섯 번 정도 소변을 보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러나 방광은 사람마다 다르고 때에 따라서도 다르게 작용합니
다.

우리가 '방광이 터질 것 같다'고 느낄 때는 방광에 오줌이 350
㎖를 넘어 700~800 ㎖ 정도까지 채워졌을 때입니다.

이 수치를 넘으면 방광에 경계 경보가 발령됩니다.

평상시 방광 벽의 두께는 1.5 ㎝인데, 이 한계 상태에서는 겨
우 3 ㎜ 정도에 지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방광이 터지기 일보 직전이 되면 대부분 더 이상 오줌을 참을
수 없어서 화장실로 달려가게 됩니다.

인체는 방광이 터지는 비극을 막을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는 것
입니다.

추운 날에 소변이 자주 마려운 이유는 '땀'에 있습니다.

더운 여름에는 인체의 체온 조절을 위해 수분이 땀으로 배출돼
소변의 생산량이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그러나 추운 날에는 땀이 나지 않기 때문에 몸 밖으로 나가던
체내 수분이 거의 다 방광에 모이게 됩니다.

그리고 '춥다'는 생각도 스트레스로 작용, 교감 신경의 작용을
활발하게 만들어서 방광의 수축을 더 잘 일어나게 합니다.

이런 이유로 추운 겨울에는 화장실에 더 자주 가고 싶고 소변량
도 많아지는 것입니다.


출처: 지식올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