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달에서도 만리장성은 보인다? 목록

중국 여행의 대표적인 코스인 만리장성.

중국에 가서 만리장성을 가보지 않고는 중국을 보고 왔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런데 중국 여행 상품을 보면 언제부터인지 누
군가 만리장성 앞에 항상 "달에서 육안으로 볼 수 있는 유일한
건축물 만리장성"이라 소개하고 있다.

의문점이 생긴다. 과연 보일까?
직접 가보지 않았으니 여러 가지 정황으로 판단해 보자.

첫 번째로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는 38만 4400Km이다. 달에서
보는 지구는 우리가 달을 보는 것보다 지름이 3.7배가량 큰 쟁반
으로 보인다.물론 이 쟁반에는 "대부분 하얗고(구름) 일부는 푸
르고(바다), 군데군데 노란 덩어리가 있고(사막), 또 얼마간은
초록색(산야)으로 빛나는 아름다운 구일 뿐이다" 라고 알렌 빈이
라는 우주 비행사가 지구 감상기에서 써놓고 있다. 그는 또 육안
으로는 어떤 인공 구조물도 볼 수 없다고 기술하고 있다. 실제
로 이 거리에서 최고의 시력을 가진 사람이 식별할수 있는 이상
적인 한계는 새하얀 바탕에 두께가 700m이상으로 선명하게 검은
색으로 그려놓아야만 볼 수 있다고 한다.

둘째는 만리장성의 크기이다. 팔당령의 장성은 명대에 만들어진
비교적 새로운 것으로 모델화된 것이며, 일반적인 장성은 이곳처
럼 돌이나 연와로 만들어져 있지 않다. 단순히 흙을 굳혀 만든
판토로 만들어, 성이라기 보다는 흙벽으로 팔당령에서 짐작되는
바와 같은 훌륭한 성은 아니다. 그러나 발해만에서 멀리 고비 사
막까지 계속되는 수천Km나 되는 긴 성벽임은 틀림없다. 현재는
많이 훼손되고 흔적조차 없는 곳도 많다. 현재는 팔당령 부근의
파괴된 장성은 관광 차원에서 복구를 해 놓았다. 이런 만리장성
은 평균 높이가 7.8m, 폭은 밑이 6.5m, 위가 5.8m, 말 몇마리가
나란히 서서 달릴 수 있는 너비이다. 또 일정 거리로 2층 성루
가 있다.

이런 점으로 미루어 보아 달에서 만리장성을 육안으로 볼 수 있
다는 것은 분명 거짓이다. 만리장성보다도 더큰 구조물들이 얼마
나 많은가. 만리장성이 보인다면 고속도로, 수에즈 운하, 철도
등 장성보다도 크고 쉽게 볼 수 있는 인공구조물도 수없이 다 보
일 것이다.

그런면 이와같은 왜 이야기가 나왔을까.

NASA(미항공우주국)관계자들은 만나는 사람마다 이 질문을 해대
는 통에 골치가 아플 지경이라고 한다. 아마도 우주여행 초창기
에 누군가 허풍을 떤 것이 와전된 것 아닐까. 먼 미래에 스타 여
행을 할 때 달에서 직접 지구를 볼 수 있는 날을 기대해 보자.


출처: 엠파스지식
(http://kdaq.empas.com/qna/343721?l=bl)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