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놀라거나 무서울 때 소름이 돋는 이유? 목록

우리는 화날때, 놀라게 될때, 갑자기 추위를 느낄때, 두려움을
느낄때, 그리고 상처가 났을때, 오싹해지고 피부에 소름이 돋
는 것을 경험한다. 이것을 소름이 오싹끼친다고 표현하기도 한
다. 그러면 이럴 경우에 단지 소름만 돋는 것일까?

깊은 밤, 공동묘지를 혼자 걸어갈 때를 상상해 보자. 단지 소름
만 끼치지는 않을 것이다. 온몸이 굳어지고, 숨이 가빠지고 ,
가슴이 두근거린다. 또한 동공은 최대치로 커지고 심지어는 누
가 잡아당기기라도 한 것처럼 머리카락이 쭈삣쭈삣 위로 곤두서
며 식은땀이 줄줄 흐른다. 이는 몸속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났
기 때문일까?

꼭 필요할 때 우리 몸속에서는 여러 종류의 호르몬이 만들어진
다. 그 중에 소름을 돋게 하는 호르몬이 있다. 마음 상태가 불
안정할 때, 콩팥 윗쪽에 붙은 부신이란 호르몬 샘의 안쪽에서
아드레날린이 분비된다. 아드레날린은 교감신경을 도와 심장박
동을 빠르게 하며, 코와 허파를 연결하는 숨관과 숨관가지를 넓
혀 공기의 출입량을 증가시킨다. 따라서 가슴이 두근거리고 숨
이 턱에 까지 차오르게 한다.

또한 공포감을 극복하려는 뇌에 많은 양분과 산소를 공급해주려
고 피부와 내장쪽으로 뻗은 혈관을 좁혀 뇌와 심장으로 피가 많
이 흐르도록 해준다. 또 동공을 확대시키고 승모근을 수축시켜
털을 곤두서게 한다. 털이 일어서는 현상은 개와 고양이처럼 온
몸이 털로 덮혀 있는 동물에서 쉽게 볼수 있다. 즉 적을 공격하
거나 위협을 받을 경우 불안정한 상태에서 아드레날린이 많이
분비되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그러나 사람의 경우에는
긴 털인 머리카락만 곤두설 뿐이다. 짧고 가는 털밖에는 없는
피부에서는 승모근이 수축되지만 곤두설 긴 털이 없기 때문에
털구멍만 밖으로 약간씩 솟아오르게 된다. 이것이 소름돋는 현
상이다.


엠파스 지식 spike333 님의 글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