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비누의 기원은 오줌과 잿물? 목록

몸과 옷을 깨끗하게 하는 ‘비누’의 기원을 들여다보면 두 개
의 단어가 눈에 띈다.

첫 번째는 ‘오줌’이다. 고대 로마 시대에는 썩은 오줌과 ‘표
백토’라는 찰흙을 섞어 비누 대용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또한
우리나라의 고대사에 대해 서술된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는
‘집집마다 오줌으로 손을 씻고 세탁을 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두 번째는 구약성서에도 기록될 만큼 오랜 역사를 가진 또 하나
의 비누가 있으니 바로 ‘잿물’이다. 잿물이란 나무를 태우고
남은 재에 물을 부어 우려낸 물을 말한다. 전 세계적으로 잿물
은 오래 전부터 옷을 세탁할 때 많이 사용되었는데, 우리나라
조상들도 면이나 마로 된 옷을 빨 때 이 잿물을 사용해 세탁을
했다.

깨끗하게 만들려고 사용했던 것들이 왜 이렇게 ‘깨끗함’과는
거리가 먼 재료들로 만들어졌을까? 그 이유는 바로 오줌과 잿물
이 가진 ‘알카리 성분’ 때문이다. 잿물은 탄산칼륨(수산화이
온)을 다량 함유한 강한 알카리 성분을 지니고 있어 동물성 기
름 또는 단백질을 쉽게 분해 할 수 있다. 그래서 잿물에 기름때
가 묻은 옷을 담가두면 옷감 속에 붙어있는 단백질을 녹여 깨끗
해지는 효과가 나타내게 되는 것이다. 단, 지나치게 강한 성분
때문에 옷감 자체가 상할 우려가 있다. 오줌 역시 마찬가지로
그 속에 들어 있는 암모니아가 세정 작용을 한다.

네이버 오픈사전 anma99님의 글에서 발췌했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