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왜 토마토는 과일이 아니라 채소가 되었을까? 목록

과일을 엄밀하게 정의 내리면 먹을 수 있는 「나무의 열매」라고 할 수 있
습니다. 이에 비해 채소는 식용인 「초본성 재배식물」을 말합니다. 채소
는 무, 당근, 고구마 등 뿌리를 먹는 뿌리채소와 배추, 양배추, 시금치, 죽
순 등 잎과 줄기를 먹는 잎줄기채소, 그리고 오이, 수박, 참외, 가지, 토마
토, 강낭콩, 딸기, 옥수수 등 열매를 먹는 열매채소로 구분합니다.

이러한 정의로 본다면 토마토는 목본성열매가 아니 초본성열매이므로 과일
이 아니라 채소라고 해야하며, 수박, 딸기도 역시 채소에 속합니다. 그러
나 관용적으로는 초본성 식물의 열매인 참외, 수박, 딸기, 바나나, 파인애
플 등은 과일에 포함시키기도 합니다. 즉 과일은 넓은 의미로는 「나무나
풀의 열매로 식용이 되는 것」을 총칭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본다
면 토마토도 과일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사람들은 토마토는 과일이 아
닌 채소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대개의 과일이 단맛을 내지만 토마토는 그렇
지 못하기 때문으로 여겨집니다.

참고로 미국 대법원에서 관세문제로 토마토가 과일인지 채소인지 결정을 내
린 적이 있었습니다. 의회가 채소와 과일에 대한 관세를 다르게 매겼기 때
문인데, 아홉 명의 법관들은 논란 끝에 토마토가 과일로 보기에는 충분히
달지 않다는 이유로 채소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익힌 토마토가 심장을 튼튼하게 하고 암과 싸우는 능력을 증가시킨
다는 논문이 미 ‘농업과 식품화학’ 저널 4월 17일자에 발표됐는데 코넬
대 식품과학과 루이 하이 류 교수팀은 토마토에 열을 가할 경우 비타민C는
감소하지만, 유익한 화합물인 파이토케미칼의 일종인 리코펜(토마토나 다
른 과일을 붉게 만드는데 관여하는 카로티노이드 색소)이 증가하며, 이 성
분이 암이나 심장질환을 줄이고 노화방지 기능을 발휘한다고 합니다. 단맛
은 별루 없지만 유익한 채소(?)임엔 분명하죠.^^

◆ 네이버 과학-오픈사전에 jaehoon9201 님께서 올려주셨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