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모니터의 색과 인쇄되어 나오는 프핀터의 색이 다른 이유는? 목록

RGB(빛의 3원색)와 CMY(색의 3원색)
화면상으로 보는 환자의 얼굴 색이나 옷의 색깔, TV에 비춰진 축구선수의
유니폼 색깔 등은 모두 빨간색(Red), 초록색(Green), 파란색(Blue)의 3가
지 색이 혼합된 것이다. 이 3가지색 즉 RGB의 비율을 적절히 조절하면 많
은 다른 색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 예를 들어 빨간색과 초록색을 같은 비율
로 섞으면 노란색(Yellow)이 만들어진다. 이와 같은 빨간색, 초록색, 파란
색을 빛의 3원색이라고 한다.

한편 우리가 그림 물감으로 그림을 그릴 때는 빨간색, 파란색, 노란색의 3
가지색이 기본이다. 이것을 색의 3원색이라고 한다.

빛 3원색의 빨간색과 색 3원색의 빨간색은 자세히 보면 다르다. 색 3원색
의 빨간색은 정확히는 마젠타 (Magenta)라는 색으로 빨간색과 파란색을 섞
을 때 나오는 색이다. 또 색의 3원색의 파란색도 빛의 3원색의 파란색이 아
니고 하늘색에 가까운데 정확히는 시안(Cyan)이라고 하며 파란색과 초록색
을 섞었을 때 만들어진다. 따라서 색의 3원색은 시안(Cyan), 마젠타
(Magenta), 노랑(Yellow)이다. 정리하면 빛의 3원색은 RGB이며 색의 3원색
은 CMY이다. TV나 모니터, 무대 조명 등에서는 RGB를 합성하여 색을 내며
인쇄나 도색, 염색 등은 CMY를 이용하여 색을 나타낸다. 한마디로 TV모니터
의 색과 인쇄돼 나오는 프린터의 색은 다르다는 얘기다.

◆ 네이버 과학-오픈사전에 anma99 님께서 올려주셨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