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괴물'이라는 게 정말 있는 건가요? 목록

지구상의 수많은 민족이나 원주민 사이에 오래 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설
가운데는 공통적인 것이 하나 등장한다.

그것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서운 '괴물' 에 관한 얘기다.

히말라야 고산지방에서는 설인(雪人)과 그 발자국을 보았다는 목격담이 심
심찮게 나왔다. 아마존강 부근에선 '마핀구아리' 라는 괴물이 유명하다. 온
몸이 붉은 털로 뒤덮인 나무늘보 비슷한 모습을 하고, 총알도 퉁겨내는 튼
튼한 피부를 가졌다고 한다. 비록 조작됐을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알려
졌지만 '네시' 는 중생대에 물에서 살던 공룡 '플레시오사우루스 일 가능성
이 크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전설 속의 괴물이 실제로 생존하고 있는 것
으로 밝혀지는 경우도 가끔 있다. 깊이 1천m 이하의 심해에 살고 몸길이가
10m 이상인 거대 오징어는 지금까지 여러 차례 잡힌 적이 있다.

1938년에 동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섬 부근에서는 지금부터 약 3억년 전인
고생대에 주로 살았고 8천만년 전에 멸종된 것으로 알려진 '실러캔스' 라
는 희귀한 물고기가 잡혔다. 이 물고기는 동물 진화과정을 설명하는 중요
한 단서로서 물고기와 육상동물의 중간적인 모습이다. 동물은 아니지만 94
년 호주에서는 수천 만년 전에 멸종한 것으로 알려진 '주라기 소나무' 가
발견됐다. 미국과 러시아의 과학자들은 오랜 세월동안 고립된 채로 보존돼
온 남극의 두터운 얼음층 아래에서 특이한 생물을 발견할 가능성에 주목하
고 있다.

괴물은 희귀한 자연현상에 인간의 '착시현상' 이 얽혀 탄생한 상상의 산물
일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이런 '괴물' 중 일부는 오랜 지구의 역사를 온몸
으로 말해주는 '살아있는 화석' 이 된다. 때문에 숱한 생물의 종(種)들이
대량 멸종하고 있는 요즘 우리는 이들로부터 어떤 소중한 교훈을 얻을 수
도 있다는 생각이다. 아울러 '잃어버린 세계'를 찾는 작업은 목성의 위성
유로파나 화성 등에서 외계 생명체의 존재여부를 밝히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 김진호의 과학이야기에서 발췌했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