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새들도 사람처럼 흩어져서 사는데 사투리를 쓰지는 않나요?(1) 목록

지난 6월 경북 경주시 충효동 김유신 장군 묘 근처의 아파트 단
지가 발칵 뒤집혔다. 밤마다 “히이∼”하는 기분 나쁜 소리가
들리는 것이다. 귀신이 흐느껴 우는 듯한 소리에 밤잠을 설치
던 주민들은 급기야 경찰에 신고했다. 이리저리 수소문하고 조
사를 거듭하던 경찰은 결국 소리를 수집하는 전문가에게 분석
을 요청했다. 유리를 긁는 소리 같기도 하고 동물이 우는 소리
같기도 하다며 소리전문가조차 해답을 찾아내지 못했다.

필자는 이 소식을 듣자마자 경주로 내려가봤다. 그 이상한 소리
의 주인공은 다름아닌 호랑지빠귀라는 이름의 새였다. 번식기
때 주로 한밤중에 암수가 함께 다니며 높고 가느다란 소리를 내
기 때문에 일명 귀신새라고도 불린다. 사람들에게는 이상하게
들리는 소리가 그들만의 짝짓기 신호였던 것이다.

지구상에는 8천5백여종의 새가 있다. 조류형태학자들은 전통적
으로 깃털의 색깔이나 몸통, 날개, 부리, 다리의 길이와 같은
특성을 토대로 조류를 분류해왔다. 한편 동물행동학자들은 지
난 20여년 동안 새들이 내는 소리를 음성학적으로 분석해 조류
의 분류를 시도해왔다. 그러나 동물행동학자들은 조류형태학자
들보다 더 많은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조류가 내는 소리는 종
마다 다를 뿐만 아니라 그로 인한 행동의 변화도 다양하기 때문
이다.
그렇다면 어린 새는 어떤 방법으로 자신이 속한 종의 소리를 배
울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연구자들은 한 개체를 그것이 속한
집단으로부터 멀리 격리시킨다. 대신 격리된 개체도 원래 집단
이 사는 환경과 같은 조건에서 기른다. 그런 다음 격리된 개체
가 자란 후 내는 소리와 자연상태에서 원래 집단에 속해 자란
개체가 내는 소리를 서로 비교하는 것이다. 집단과 격리된 상태
에서 자란 개체는 다른 개체로부터 소리를 배우지 못한다. 따라
서 그 종의 특징적인 소리만을 낸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까치, 까마귀, 방울새, 멧새 등은 태어나자마자 그들
만의 소리를 낼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다만 아직 소리내
기가 서투르기 때문에 부모의 소리를 듣고 기억해 이를 계속 연
습한다. 한편 앵무새나 구관조 등의 경우 갓 태어난 새끼는 그
들만의 소리를 전혀 낼 수 없다. 따라서 어미가 기르면서 소리
를 가르쳐야 한다. 만약 어미새가 아닌 사람이 말을 가르치면
앵무새나 구관조는 새소리가 아닌 사람 말을 따라하게 될 것이
다.

[과학동아 2003년 12월]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