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봉선화의 꽃은 다양한데 왜 한가지 색상으로만 물들까요? 목록

꽃의 다양하고 화려한 색깔을 갖는 것은 꽃잎에 들어 있는 여러
가지 색소가 가시광선 중에서 어떤 파장의 빛은 흡수하고 어떤
파장의 빛은 반사하기 때문입니다.
잎에 들어 있는 엽록소가 빨간색과 파란색은 흡수하지만 녹색
및 황록색 파장은 대부분 반사 또는 투과시키기 때문에 녹색을
띠는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꽃의 색깔에 영향을 주는 색소로는 엽록소 이외에 크산토필 등
카로티노이드계 색소, 안토시아닌 등 플라보노이드계 색소, 베
탈레인계 색소 등이 있습니다. 크산토필류의 색소는 개나리, 애
기똥풀 등에서처럼 노란색 꽃을 만들며 한편으로 곤충을 유인
해 꽃가루받이를 돕는 성질을 갖습니다.
플라보노이드계 색소는 식물에서 200가지 이상 발견되었는데 기
본구조에서 약간씩 변형되어 여러가지 다른 파장의 빛을 흡수
또는 반사하므로 다양한 꽃색을 띠게 합니다. 이 계통 색소 중
에서 안토시아닌은 붉은색, 파란색, 자주색 꽃잎에 흔히 들어
있습니다.
베탈레인계 색소는 패랭이꽃이 속하는 석죽목(目)에서만 발견되
며 꽃의 색깔을 노란색이나 오렌지색으로 만듭니다.
꽃잎에 있는 여러 색소의 영향으로 가시광선이 흡수되거나 반사
되는 양상은 갖가지이며, 그 양상에 따라 다양한 색깔을 띠게
되므로 이론적으로는 꽃잎은 무슨 색이든 모두 표현할 수 있습
니다. 그럼 까만 꽃도 있을까요?
검은 색을 내려면 가시광선을 전부 흡수하면 되는데 자연계에
서 빛의 모든 파장을 흡수하는 색소 또는 그러한 색소의 조합
을 갖는 꽃잎은 없기 때문에 검은색 꽃은 없습니다.
게다가 꽃의 색깔은 오랜 진화의 결과인데, 대부분 식물의 꽃색
은 유전적으로 DNA단계에서 이미 결정되어 있습니다. 꽃가루받
이를 도와주는 새나 곤충을 유인할 수 있는 화려한 빛깔 쪽으
로 진화했을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와 역행하여 꽃색이 완전
히 검은 색으로 진화한 종은 자연계에는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식물 중에서 가장 검은 색에 가까운 꽃이 피는 미나
리아재비과 요강나물의 꽃색도 완전히 까만 색은 아님은 두말
할 나위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86년 네덜란드의 한 육종전문가의 노력에 의
해 흑색 튤립이 탄생했습니다. 알렉상드르 듀마의 소설 `흑색
튤립'을 실현시킨 것입니다. 물론 이것이 인공적인 품종 개발
로 이루어진 것이지만 흥미로운 사실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원예
전문가들은 당시 흑색 튤립의 출현을 화초세계에 있어서의 첫
달착륙이라고 여길 정도였습니다.

우리나라 자생식물은 7월에 가장 많은 종이 꽃을 피우는 것으
로 조사되어 있는데, 색깔은 노란색이 32%로 가장 많습니다. 다
음이 흰색과 파란색 계통이 각각 28%, 27%로 비슷하고 빨간색
계통이 그 다음입니다.

참고로 꽃색깔과 꽃이 시드는 시기는 아직 뚜렷한 연관이나 그
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앞에서 말씀드렸
다시피 꽃색깔은 유전적 조절로도 가능하지만 꽃이란 그 자체
가 오랜 시간을 두고서 나름대로 유지해온 특성이라는 것입니
다. 따라서 꽃이 시드는 시기는 꽃색깔보다는 그 식물의 생장조
건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봉선화 물들이는 것이 쉬운 까닭은 봉선화의 꽃은
다른 꽃보다 색소가 더 쉽게 나온다는 단순한 이유랍니다.
다른 꽃들은 꽃의 색소를 추출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유기 용매
를 사용해야 하는데(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봉선화
는 아주 쉽게 빠져나온답니다.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