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유럽에서는 빌딩의 1층을 0층이라고 한다는데요...왜 그런거죠? 목록

유럽을 여행하다 보면 건물 로비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한층
을 올라갔는데도 내려 보면 다시 1층이어서 어리둥절하게 된
다. 빌딩 로비가 우리는 1층에 있는데 그들은 0층이어서 그렇
다.

사실 이게 더 합리적일 수도 있다. 우리나라의 건물 지하 3층에
서 6개층을 올라가면 지하 2, 1, 지상 1, 2, 3, 4 이렇게 해서
4층에 도달한다. 그러나 유럽에서는 중간에 0층이 하나 더 있
어 3층에 이르게 된다.

지하 3층을 '-3' 지상 3층을 '+3'으로 놓고 여섯층 올라가는 것
을 '6'을 더하는 것으로 생각하면 '-3+6=3'이다. 즉 유럽식이
수학과 더 잘 맞아떨어지는 것이다. 0 이라는 표현이 나타난 것
은 6세기 초 인도에서였고, 본격적으로 사용한 것은 10세기 전
후에 들어서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특정 시대에 발달한 수학은 당시의 시대
정신과 가치관을 반영한다. 불교의 발상지 인도에서는 '공
(空)'의 개념을 일찍부터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0 이라는 수를
쉽게 생각할 수 있었다고들 한다.

물론 인도에 앞서 메소포타미아나 마야 문명의 유물에도 0의 개
념을 알았다는 흔적이 있다지만, 0을 분명한 하나의 수로 취급
한 것은 인도 수학자들이 처음이다.

한편으로 서양 학문의 원조인 아리스토텔레스는 '아무것도 없
는 공간, 즉 진공은 불가능하다'고 했는데, 이런 관념 때문에
동양에 비해 0의 등장이 늦었던 것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

0이 늦게 등장한 것은 한 세기의 경계를 정하는 데도 영향을 미
쳤다. 21세기의 시작은 2001년이다. 하지만 2000이 1999와 전
혀 다른 숫자로 느껴지기 때문에, 2000년을 21세기의 시작이라
고 하는 것이 정서적으로는 더 자연스럽다.

그럼에도 2001년이 21세기의 새벽이 된 것은 기원전에서 서기
로 넘어온 첫 날이 0년 1월 1일이 아니라 1년 1월 1일이어서
다. 옛날 달력을 만들 때는 0 이 없어 1년 1월 1일이 시작이
될 수밖에 없었다. 그로부터 2000년이 지난 날이 2001년 1월 1
일이다.

테니스 경기에서는 0점을 '러브'라고 하는데, 여기에는 두 가
지 설이 있다. 0의 모양이 달걀 같고, 프랑스어로 달걀을 뜻하
는 단어 '러브'와 발음이 비슷해 그렇게 됐다는 것이 그 하나
다.

또 귀족과 하인이 자주 시합을 했는데, 주인이 점수를 못 딸
때 '빵점'이라고 하기 민망해 '러브'라 했다는 얘기도 있다.

[박경미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