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체중이 무거워야 장수한다? 목록

사람의 경우 비만이 수명을 단축시키는 원인으로 꼽히고 있으
나 동물의 세계에서는 그 반대다.

우선 체중이 나가야 오래 산다는 것이 정설. 개나 고양이보다
기린이 더 오래 살고 침팬지보다 고릴라가 더 오래 산다. 또 고
릴라나 기린보다는 아프리카 코끼리가 더 오래 산다. 이것은 단
위 체중당 기초대사율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 것이 학자들의 설
명이다.

기초대사율이란 안정상태에서 단위시간당 에너지 소비량을 나타
내는 것으로 대사율이 높을수록 노화가 빨리 진행된다. 이 대사
율은 체중이 작은 동물일수록 높기 때문에 그만큼 빨리 늙어 평
균 수명 역시 짧아진다.

반면 체중이 무거운 동물일수록 대사율이 낮고 따라서 노화와
죽음 역시 그만큼 늦게 찾아온다. 하지만 체중이 무거운 대형
동물이 점점 멸절되어 가는 것을 보면 이 이론이 반드시 적중하
는 것은 아닌 듯.

아직 호기심이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이 함께 해결해주세요.

호기심 답변하기

주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호기심 질문하기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