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건축/건설/기계 관련 > 건축흙집건축가 목록

직업 개요

일생의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집이라는 주거공간. 이곳에서 마음의 안정과 재충전이 되지 못하면 사람은 그 어떤 곳에서도 위로와 위안을 얻기 힘들다. 때문에 집은 편안해야 하고 몸과 마음의 회복이 가능해야 하는 사명을 갖는다. 흙집은 소재만으로도 사람들에게 유익한 면이 많다. 실제 황토 1그램에는 약 2억 마리의 미생물이 살아 있다. 때문에 흙집에서는 새집증후군과 같은 유해한 현상이 발생하지 않는다. 더욱이 흙집은 스스로 숨을 쉬기 때문에 습도 조절, 산소 공급, 탈취, 공기순환이 잘 되어 숙면을 도와주는 효과가 있다. 흑벽만 있을 뿐이지 숲 속에서 자는 것과 동일한 효과를 가질 수 있다. 건강문제가 인생에 가장 큰 이슈가 되곤 하는 베이비붐 세대는 여생을 함께할 자신의 흙집 짓기를 선호하고, 이렇게 배운 기술을 활용해 소일거리를 삼기도 하고, 팀 단위로 흙집, 펜션, 문화시설을 짓는데 적용하기도 한다.

업무 내용

흙으로 실거주가 가능한 집을 짓다
흙집건축가는 흙을 재료삼아 실제 사람이 살 수 있는 집을 짓는다. 보통은 황토집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맨흙은 집을 짓기에 찰기가 떨어져 황토를 많이 쓰고, 100% 황토만 사용하는 경우는 드물다.
즐겨짓는 집의 유형은 대략 땅을 30~40센티미터 가량 파고 시멘트로 단단한 기초를 만든 다음, 벽돌로 1미터 가량 높이의 담을 쳐올린 후 주춧돌을 올리고 4개의 기둥을 세우는 전통한옥과 비슷하다. 그런 다음, 종도리와 도리를 얹어 지붕의 골격을 만들고 그 곁에 서까래를 끼워 맞춰 온전한 집의 뼈대를 만든다. 동서남북 사면의 벽은 흙으로만 짓는다. 흙만을 고집하는 것은 이렇게 지어야만 각종 유해한 공해물질이나 전자파에 시달리지 않기 때문이다.
규모가 큰 흙집의 경우는 6~8명이 한 팀이 되어 짓는 경우가 많다. 이때 각자 역할을 분담하게 된다. 25평 안팎의 흙집은 20일에서 30일 정도면 지을 수 있다.

필요 적성/능력

건축 분야 경험이 있는 경우에도 흙집은 터 닦기부터 방바닥을 만들어 완성하기까지 현대건축양식과 많은 차이가 있는 만큼 기본적인 교육과 경험이 필요하다.

교육 / 자격

흙집짓기 교육은 여러 곳에서 흙집학교 등을 설립하여 제공하고 있다. 그 중 전국흙집짓기운동본부(충북 음성 소재)에서 제공하는 흙집짓기 교육 과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이 기초반,정규반, 전문반으로 구성되어 있고, 교육은 주로 평일에 이루어지고 있다. 교육과정에 따라 25~120만원의 수강료가 있으며, 숙식비는 별도로 부담해야 한다.

직업 전망

보통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며 흙집 짓기를 배우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다. 하지만 내 집 짓기를 위해 배운 기술을 가지고 흙집건축가로 활동하는 사람들도 많다. 귀농귀촌과 맞물려 있고 흙집이 보통 전원에서 건축된다는 점에서 퇴직한 베이비부머에게 인기가 많은 편이다.
흙집건축가는 교육기관 및 관련 협동조합을 통해 고객의 의뢰를 받아 흙집을 짓거나 흙집 형태 카페, 펜션. 문화시설 등을 짓는 곳에서 활동한다.
영리만을 목적으로 하는 회사에서 활동하기보다는 흙집 짓기 관련 협동조합과 연계된 일들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때문에 흙집 짓기와 관련하여 흙짓 짓기 교육, 흙건축 자재의 판매 및 유통, 귀농 귀촌 관련 사업, 농촌 자원 활용 지역 공동체 살리기 운동 등을 병행하는 사람들이 주를 이룬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