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건축/건설/기계 관련 > 기타(건축.건설.기계)옥상정원디자이너 목록

직업 개요

옥상정원디자이너는 건물 및 집 베란다, 옥상 등에 개성 있는 정원을 만들어 사람들이 도시에서도 자연과 함께할 수 있도록 환경 구축을 돕는다. 정원 작업 의뢰가 들어오면 옥상정원 사용자가 왜 옥상정원을 만들려고 하는지 용도나 목적부터 파악한다. 정원 작업을 해야 할 옥상이나 베란다 등이 정해지면 현장 상황을 조사한다. 정원이 들어설 장소의 특성을 파악할 때는 집 또는 건물 전체와 옥상의 관계와 주변 경관, 옥상의 방향, 옥상 주변의 기후, 옥상 주변 토양 타입 등을 전반적으로 살펴보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분위기의 옥상정원이 나올 수 있을지를 설계한다.

업무 내용

시공 일정이 나오면 인공지반 조성, 나무심기, 조경소품 설치 순으로 옥상정원을 제작한다. 시공을 할 때는 가장 먼저 건물의 구조 및 신축연도 등을 감안해 인공지반을 조성하는 공사부터 한다. 전문업체에 알려주면 하중을 고려해 방수층과 배수판 등 기초바닥 무게를 조절해 공사를 해준다. 인공지반 조성이 끝나면 건물 하중을 생각해 화단테두리 등을 설치하고, 기초공사를 한 후 나무를 배치해 심는다. 이때 각 식물 본연의 자태가 잘 살아나도록 신경을 써야 하고, 정원 전체가 아름답고 균형있게 잘 배치됐는지 등 디자인적 요소도 고려해야 한다. 옥상정원 관련 서비스는 옥상정원이 만들어지는 초기에 정원 배치 등을 돕는 서비스와 완성된 옥상정원을 주기적으로 관리해주는 서비스 등으로 나뉜다.

필요 적성/능력

우리나라에 가든 디자인 개념이 들어온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현재 이 분야를 국내에서 체계적으로 배운다는 게 쉽지는 않다. 현재는 원예, 조경, 식물, 건축 분야 일을 하다가 추가로 지식을 습득해 옥상정원디자이너가 되는 경우가 많다. 옥상정원디자이너가 되려면 식물 관련지식과 재배 노하우가 있어야 한다. 특히 옥상의 특별한 환경을 식물이 잘 자라는 환경으로 바꿀 수 있는 전문적인 기술이 있어야 한다. 단순히 식물을 잘 가꿀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 옥상을 혁신적으로 바꿔서 녹색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만들어내는 능력이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각종 배수 시설과 스프링쿨러 시설 그리고 토양관리 시스템 등을 잘 구축하고 디자인할 수 있는 기술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기후변화에 따른 식물선택 등 식물에 대한 이해와 함께 건물 트렌드 변화와 정원을 구성하는 바닥과 벽, 시설물, 조명, 분수나 연못 등에 대해 모두 알고 있는 등 다방면의 종합적인 지식도 필요하다. 실제 업무를 하면 옥상의 여건에 맞게 고객의 요구사항을 조정할 수 있는 의사소통능력도 요구된다.

교육 / 자격

조경산업기사, 조경기사, 자연생태복원기사 등

직업 전망

옥상정원디자이너는 건설업체, 조경업체, 건축디자인 회사 등에서 일한다. 또 개인 창업을 할 수도 있다. 옥상정원은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던 분야였다. 하지만 옥상정원을 만들면서 건축물의 가치 상승, 건축물 보호효과, 도시경관 향상, 휴식 공간 제공 등 장점이 많이 부각되면서 여러 빌딩들이 옥상정원을 만들고 있다. 급속한 도시화로 인구가 집중되고, 건축물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옥상정원은 새로운 녹지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아파트 주민들이 옥상에 텃밭을 가꾸고 채소를 직접 재배하는 등 옥상을 활용한 도시농업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옥상정원 등이 이렇게 교육적 효과, 보건휴양 효과, 공간구성 효과, 에너지 절약 효과 등 다양한 효과를 보여주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의 경우는 2002년부터 실시해온 건물옥상녹화사업을 확대 실시하고 있다. 2012년 기준 공공 · 민간건물 중 69개소가 이 사업에 따라 옥상녹화를 했다. 이렇게 정책적으로도 옥상녹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때 옥상정원디자이너의 수요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사진올리기 바로가기